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관세 맞불에 뿔난 트럼프…'관세율 30%인상' 바로 보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5500억 달러 전체 중국의 대미 수출품에 대한 관세율을 일제히 올렸다. 기존 2500억 달러에 적용되던 25%는 10월 1일부터 30%로 올리고, 9월부터 10%를 매기기로 했던 나머지 3000억 달러 중국산에 대해선 15%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중국이 미국산 자동차에 25%, 나머지 750억 달러어치 미국산 제품에 각각 10%, 5%로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한 지 12시간 만의 전면 보복이다. 모든 미국 기업들에 중국과 거래하지 말라는 요구에 이어서다.
 

[끝이 안 보이는 미·중 무역 전쟁]
중국, 750억 달러 관세 12시간 만 보복
기존 2500억 달러, 25%→10월부터 30%
9월 예정 3000억 달러, 10%→15% 인상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트위터를 통해 “오랫동안 중국(과 다른 많은 나라들)은 무역, 지식재산권 침해와 다른 많은 일에서 미국을 이용했다”며 “우리나라는 매년 수천억 달러를 중국에 손해 보고 있으며 끝이 안 보일 지경”이라고 말했다. 그런 뒤 “슬프게도 지난 행정부는 지금까지 중국이 ‘공정하고 균형 잡힌 무역’보다 훨씬 앞서가도록 허용했고, 결국 이는 미국 납세자에게 엄청난 부담이 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대통령으로서 나는 더는 이런 일이 일어나도록 내버려 둘 수 없다”며 “공정무역 달성을 위해 우리는 이같이 매우 불공정한 무역관계에 균형을 잡아야 한다”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750억 달러의 미국 상품에 대해 (정치적 동기에 따른) 새로운 관세를 부과하지 말았어야 했다”며 “현재 25% 관세가 부과되는 2500억 달러의 중국 상품에는 10월 1일을 시작으로 30%가 부과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또 “추가로 9월 1일부터 10%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던 남은 3000억 달러 중국산 상품에는 15%가 부과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 같은 대규모 관세 인상 발표는 주식시장 마감 뒤에 이뤄졌지만, 미국 기업에 중국과 관계를 끊으라는 이날 오전 트럼프의 '성난 트윗'에 이미 시장은 곤두박질쳤다. 다우존스 지수는 2.37% (623.34포인트) 하락했고, 애플을 포함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하락 폭이 3.0%(239.62포인트)로 더 크게 하락했다.
 

트럼프 "우리 주적이 시진핑 위원장이냐 파월 의장이냐" 

그는 이날 오전엔 "우리나라는 어리석게도 오랫동안 중국에 수조 달러를 잃었다. 그들은 매년 수천억 달러어치의 우리의 지식재산을 훔치고 있다"며 "우리는 중국이 필요하지 않으며, 솔직히 그들 없이 훨씬 더 잘 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위대한 미국 회사들에 이로써 즉시 중국에 대한 대안을 찾을 것을 명령한다. 회사를 귀국시키고 미국에서 제품을 만드는 것을 포함해서 말이다"이라고 말했다. 그는 "오늘 오후에 중국의 관세에 대응할 것"이라고 예고도 했다.
 
트럼프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함께 자신의 대폭 금리 인하 요구에 버티고 있는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을 '주적'으로 지칭하는 듯한 발언도 했다. "나의 유일한 의문은 우리의 더 큰 적이 파월 의장이냐 아니면 시 위원장이냐는 것(Who is our bigger enemy, Jay Powell or Chairman Xi?)"이라고 하면서 연준을 향한 불편한 심경을 숨기지 않았다. 시 주석을 김정은 국무위원장처럼 '체어맨'으로 지칭한 것도 이례적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중 30% 관세율 인상에 미국 소매업계는 곧바로 반대 성명을 냈다. 데이비드 프렌치 미국유통협회 선임 부회장은 "이 같은 환경에선 기업들이 미래를 계획하는 게 불가능하다"며 "현 정부의 접근은 분명히 효과가 없으며, 그에 대한 해답이 미국 기업들과 소비자에게 더 많은 세금을 부과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대체 이것의 끝은 어디인가"라고도 했다.
 

워싱턴=정효식 특파원, 서울=홍지유 기자 jjp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