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순풍 기대했다 조국 역풍”…흔들리는 PK 민심

조국 법부무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한 건물에서 입장문을 발표하기 위해 로비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부무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한 건물에서 입장문을 발표하기 위해 로비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8·9 개각으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명될 때만 해도 PK(부산·경남) 지역은 반기는 분위기였다. 부산 혜광고를 졸업한 조 후보자는 장관 지명을 앞두고 부산을 방문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지역 음식을 소개하는 등 부산 출신임을 부각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도 조 후보자가 지역 경기 악화 등으로 싸늘해져 있던 PK 민심을 붙잡을 카드라 보고 내심 기대했다.
 
하지만 조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이 확산되면서 이 지역 민심이 심상치 않다. 부산의 한 민주당 지역위원장은 24일 통화에서 “사실 조 후보자가 잘만 되면 문재인 대통령에 이어 ‘PK 대망론’을 계승할 유력 인사가 될 거란 기대감이 있었다”며 “지금은 그런 얘기가 쏙 들어갔다. 솔직히 이번에 실망했다는 얘기를 많이 듣는다”고 말했다. “‘조국 순풍’을 기대했다가 ‘조국 역풍’를 걱정할 판”이라는 말도 나온다고 한다. 민주당 내 전략통으로 꼽히는 한 의원은 “노년층이 많고 전통적으로 보수세가 강한 서부경남 민심이 특히 안 좋다”고 했다.
 
지난 21일 열린 민주당 긴급 의원총회에서 ‘총력 대응’ 강경론에 묻히긴 했지만 국민 눈높이를 강조하며 쓴소리를 한 이도 부산에 지역구를 둔 김해영(부산 연제) 의원이었다. 김 의원은 “우리 당이 지금 갈림길에 서 있다”며 “국민의 인식을 정확히 판단하고 향후 정부와 당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정확히 판단해서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23일 당 대표·최고위원 취임 1주년 회견에서도 조 후보자의 진심 어린 사과를 촉구했다.
 
PK 민심 이상 기류는 최근 발표된 각종 여론조사로도 감지된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방송사 tbs 의뢰로 지난 19~21일 실시해 22일 발표한 8월 3주차 주중 집계에 따르면, 문 대통령에 대한 부정평가는 대구·경북(59.2%)을 제치고 부산·울산·경남(부울경)이 59.7%로 가장 높았다. 한 주 전보다 6.2%포인트 올랐다. 대전·세종·충청(56.6%)이 3위였다. 
 
민주당 지지도도 직격탄을 맞았다 지난주 민주당(37.5%)-한국당(34.8%) 순이었던 부울경의 지지정당 1-2위 순위가 이번 주엔 한국당(38.4%)-민주당(31.1%) 순으로 뒤집혔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내년 제21대 총선에서 명실상부한 전국정당을 꿈꾸는 더불어민주당은 PK 동진 전략에 차질을 빚을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한 민주당 의원은 “조 후보자가 청문회 검증 국면에서 너무 상처가 많이 나고 있다”며 “애초에 내년 총선 때 부산 출마를 해야 했는데 입각을 택하면서 일이 꼬였다”고 말했다.
 
다만 민주당에선 조 후보자가 이번 고비를 넘기면 이른바 ‘전국구 인물’로 무게감을 키워나갈 수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민주당 한 지역위원장은 “전쟁터 한복판에서 섰다가 위기를 무사히 넘기면 집중 조명 효과가 나중에 나타날 수 있다”며 “추석 후 대선 주자 여론조사에 조 후보자가 거명될 수도 있다”고 했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