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첫 여성 제1부속비서관, 김정숙 여사 보좌하던 신지연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에 신지연(52) 제2부속비서관을 임명하는 등 비서관 5명을 교체했다. 조한기 전 1부속비서관과 복기왕 전 정무비서관, 김영배 전 민정비서관, 김우영 전 자치발전비서관, 민형배 전 사회정책비서관 등 물러나는 비서관 5명은 내년 총선에 출마할 예정이다.
 

정무비서관엔 30대 김광진 전 의원
민정 이광철, 자치 유대영 등 5명 임명

신임 정무비서관에는 김광진(38)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임명됐다. 신임 민정비서관과 자치발전비서관에는 이광철(48) 민정비서관실 선임행정관과 유대영(53) 정무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내부 승진 기용됐다. 사회정책비서관에는 정동일(50) 숙명여대 경영학부 교수가 임명됐다. 청와대는 이날 비서관 인사로 내년 총선에 출마할 인사들을 모두 떠나보내며 내부 진용을 새롭게 재정비했다.
 
대통령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하는 부속비서관에 여성이 임명된 것은 역대 처음이다. 경남여고를 졸업한 신 비서관은 미국 변호사 출신으로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 해외언론비서관으로 합류했으며 올해 1월부터 김정숙 여사를 보좌하는 2부속비서관으로 근무해 왔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를 연이어 보좌하는 것도 이례적이다. 신 비서관의 이동으로 공석이 된 2부속비서관은 적임자를 찾고 있다고 한다.
 
김광진 정무비서관은 19대 국회 비례대표 의원 출신이다. 청와대 비서관 중 유일한 30대이기도 하다. 청와대와 국회의 가교 역할을 하는 정무비서관에 30대 인사를 발탁한 것은 파격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이광철 비서관과 유대영 비서관은 문재인 정부 초반부터 청와대에서 근무하다 이번에 승진 발탁됐다. 교수 출신인 정동일 사회정책비서관은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국민성장분과 위원을 지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