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라질 대통령 찾은 최신원 회장 “스타트업 교육 개발 지원”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이 22일(현지시간) 브라질 브라질리아에 위치한 대통령궁에서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과 만나 양국 간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사진 SK네트웍스]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이 22일(현지시간) 브라질 브라질리아에 위치한 대통령궁에서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과 만나 양국 간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사진 SK네트웍스]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이 22일(현지시간) 브라질 수도 브라질리아에서 경제인과 민간 외교관으로서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을 만나 두 나라의 협력 강화 방안을 모색했다. 브라질 사업현장을 방문 중인 최 회장은 이날 대통령궁을 방문해 올해 한국·브라질 수교 60주년에 의미를 부여하고 “한국과 SK네트웍스가 성장 잠재력이 큰 브라질 시장에서 사업과 협력 기회를 발굴하고 확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중장기적으로 지속가능한 사업구조를 구축할 수 있도록 SK네트웍스가 스타트업 중심의 브라질 교육 개발 지원 방법을 모색하겠다고도 했다. 최 회장은 2011년부터 사단법인 한·브라질 소사이어티 회장을 맡고 있다. 같은 해 12월 브라질 명예영사로 위촉된 이후 민간 외교관으로서 다양한 활동도 벌이고 있다. 이런 공로로 2015년 브라질 정부로부터 ‘히우 브랑쿠’ 훈장을 받았다.
 

“사업·협력 기회 발굴 확대할 것”
SK네트웍스 작년엔 현지 법인도
세종학당 개원 1돌 기념식도 참석

SK네트웍스는 지난해 남미 시장 진출 확대를 위해 브라질 법인을 세운 이후 트레이딩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또 사회적 가치를 극대화하면서 현지 이해 관계자들과 협력할 수 있는 새로운 사업 방안을 검토해왔다. 교육 분야 지원 등 사업 기회 발굴·협력 제안은 이런 취지에서 나왔다. 이에 대해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최 회장과 SK네트웍스의 관심과 실질적 지원을 통해 브라질 교육의 질이 높아지고, 서로 윈윈하는 관계를 만들어가길 바란다”고 화답했다. 하원의원이었던 지난해 한국을 방문했던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당시 최 회장을 만나 “한국이 짧은 기간에 경제 강국이 된 데는 교육이 절대적 역할을 했다”고 말했었다.
 
최 회장은 이날 면담 후 한·브라질 소사이어티 후원으로 브라질리아 연방대학에 설치된 세종학당 개원 1주년 기념식에도 참석했다. 이곳에서는 지난 1년간 대학생·일반인을 대상으로 한국어 교육을 진행했다. 현재 초급 4개반을 운영하고 있으며 현지 수요가 늘어 개설 과정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2016년 SK네트웍스를 맡은 최 회장은 동양매직·AJ렌터카를 잇따라 인수하며 ‘사업구조의 파괴적 변화’를 이끌고 있다. 공유 경제 기반의 렌털 사업을 바탕으로 홈케어·모빌리티 중심의 미래형 사업구조로 회사의 방향을 틀고 있다. 특히 동양매직·AJ렌터카는 인수 당시 우려와 달리 순항하고 있다. SK네트웍스는 올 상반기 매출 3조3633억원, 영업이익 521억원을 기록해 시장 기대치를 웃돌았다. 최 회장은 다시 매물로 나온 코웨이 인수를 노리고 있다. SK네트웍스가 코웨이를 인수하면 단숨에 렌털 시장 1위에 오르게 된다.
 
남승률 기자 nam.seungryul@joongang.co.kr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