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반드시 임명해야" 靑청원 20만 돌파…반대는 13만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반드시 임명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23일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지난 2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청와대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반드시 해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청원은 이틀만인 23일 오후 11시 15분 기준 21만 1765명의 동의를 얻었다. 이로써 청원종료일로부터 한 달 이내에 청와대와 정부 관계자들의 답변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청원인은 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신속한 청문회와 장관임명을 청원한다"며 "무엇보다도 권력기관 구조 개혁, 검찰개혁을 이끌어갈 적임자로 국민들이 느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지난 6월 15일 국정원, 검찰, 경찰 개혁 전략회의 모두 발언에서도 행정부 스스로 실현할 수 있는 과제를 앞으로 지속적이고 일관되게 이행해 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말씀하셨다"며 "국민들은 대통령님의 의지와 더불어, 조국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이 된다면 그동안 사법부의 쌓이고 쌓인 적폐가 청산될 수 있으리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박근혜 (최순실) 정권이 촛불로 활활 타버리게 된 가장 큰 원인 중 하나가 우병우, 양승태, 김기춘 등으로 연결된 사법 적폐에 있음을 국민들은 알고 있다"며 "사법 적폐를 청산하도록 대통령께서 명령하셔도 자신들의 기득권 지키기, 오랜 집단 이기주의, 제 식구 감싸기, 기수문화 등 썩을 대로 썩어버린 사법 적폐는 이미 제 머리를 깎을 수 없는 상태에 있다"고 적었다.
 
청원인은 "사시를 보지 않은 검찰, 법원 등을 거치지 않은 법률 전문가인 조국 법무부 장관의 역할이 더욱 중요한 이유"라며 "다시 한번 간청드린다. 국민을 믿고, 그에게 재조산하의 초석을 놓을수 있는, 사법적폐 청산의 대업을 이룰 기회를 달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12일 게재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부 장관 임용을 반대한다'라는 제목의 청원에는 23일 오후 11시 15분 기준 13만 9976명이 동의했다.
 
해당 청원인은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조국 전 수석이 공직을 맡고 있던 기간 동안 일으킨 여러 논란이 공직자, 교육자로서 여러 측면에서 부적절하며 이같은 인물을 법무부 장관으로 임용하는 것이 잘못되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공직자에게는 중립성과 신중함이 중요한 덕목"이라며 "특히 법무부 장관은 특히 중립성과 신중함이 많이 요구되는 지위"라며 임용을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