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엄마와 6세 아들 숨진 채 발견…경찰, 타살 가능성 무게



[앵커]



서울 봉천동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어머니와 아들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방 안에는 혈흔이 있었고, 숨진 모자는 흉기에 찔린 상태였습니다.



이희령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22일) 밤 11시 16분쯤, 서울 봉천동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41살 여성 A씨와 6살 아들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딸이 연락이 되지 않아 집에 찾아간 A씨의 아버지가 이들을 발견해 신고했습니다.



[이웃 주민 : 아버지하고 남동생하고 왔어. 막 문을 두들기다 소리가 없으니까 번호를 알아서 따고 들어갔는데… 내가 '무슨 큰일 났어요?' 하니까 그렇다 하더라고.]



A씨와 아들은 한 방에 나란히 누워있었습니다.



흉기에 찔린 상태였습니다.



이웃 주민은 이 집에 숨진 모자가 함께 살고 있었고, A씨 남편은 가끔 집에 들렀다고 말했습니다.



[이웃 주민 : 부부싸움 했나 뭘 했나, 뭐 안 했어. 아무것도 없어. 남자가 안 들어오니까. 남자가 뜸해. 어쩌다 한 번씩. 사업하느라 바빠서 그런지 자주 안 들어와요.]



평소와 달리 어제는 숨진 이들의 인기척을 느끼지 못했다고 했습니다.



[이웃 주민 : 어제 목요일 아침에, 8시 반에… 유치원인가 어린이집 가는 걸 문 열고 나오는 거… 소리가 안 났어.]



경찰은 타살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오늘 과학수사대를 투입해 현장감식을 했고,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할 계획입니다.

JTBC 핫클릭

장대호, 인터넷에 잔혹한 글…경찰, 과거 행적도 수사 전문가 "장대호, 왜곡된 피해의식 가진 은둔형 외톨이" 한국 화물선, 싱가포르 해상서 해적에 피습…선원 폭행 "샌드백 치듯 때려"…'가정폭력' 이주여성 보호 조치는?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