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파트 위층서 돌덩이가 '쿵' 날벼락…벌써 두 번째?



[앵커]



어제(22일) 경기 군포시의 한 아파트에서 사람 머리 크기의 돌덩이가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주변에 아이들과 유모차도 있어 자칫 큰 피해로 이어질 뻔했습니다. 그런데 이 아파트에서 이런 일이 일주일 전에도 있었습니다.



박민규 기자입니다.



[기자]



유모차를 끌고 아파트를 나서는 여성.



옆 쪽에 주차된 SUV 차량 위로 큰 돌덩이가 떨어집니다.



쿵 소리에 놀란 여성은 고개를 돌리고 주민들이 모여듭니다.



어제 오후 4시 45분쯤, 경기 군포시의 한 아파트에서 벌어진 일입니다.



CCTV 영상 속 아파트 단지입니다.



위쪽 복도에서 떨어진 돌이 주차돼 있던 SUV 차량 지붕창을 깨뜨렸고, 파편은 유아용품이 있는 뒷좌석으로 그대로 쏟아졌습니다.



차에는 40분 전만 해도 일가족이 타고 있었습니다.



[권세력/피해 차량 주인 : 작은 돌이 아니에요, 사람 머리 크기 정도. 두께는 한 10cm 정도 되는…]



그런데 비슷한 일이 일주일 전에도 벌어졌습니다.



이 때문에 아파트에 안내문까지 붙었습니다.



"아이들의 장난으로 사료된다", "물건을 던지는 것은 살인 행위"라는 내용입니다.



[아파트 주민 : 이게 두 번째잖아요. 세 번째란 말들도 많이 하시더라고요. 너무 불안하죠, 잠도 잘 안 오고…]



경찰(경기군포경찰서)은 아파트 8층 복도에서 누군가 돌덩이를 던진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 : 돌에 지문은 (남아 있기) 어렵고 혹시 유전자라도 가능한지 그런 것 확인하는 겁니다. 아직 뭐 나온 건 없고요.]



4년 전, 용인에서는 초등학생이 아파트 옥상에서 던진 벽돌에 50대 여성이 맞아 숨졌습니다.

JTBC 핫클릭

서울 중계동 아파트 화재…70대 여성, 2도 화상 입어 한밤중 '쩍' 갈라진 아파트 외벽 구조물…긴급철거키로 수원 아파트 외벽에 금…'붕괴 우려' 주민 긴급대피 경기 시흥 아파트 13층서 화재…주민 등 14명 치료 또 '공사장 승강기 추락' 참변…형 숨지고 동생도 위독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