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딸 고교 때 논문에 '박사'로 기재된 건 전산오류"

조국 법부무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한 건물에서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부무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한 건물에서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자신의 딸이 고교 시절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대학 논문에 학위가 '박사'라고 표기된 데 대해 "전산 오류"라고 해명했다.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23일 "후보자 딸이 대학전산시스템에서 '박사' 학위로 기재된 것은 종합정보시스템 전산 오류에서 발생한 결과"라는 교육부 공문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 측은 "단국대학교는 지난 2015년 새로운 종합정보시스템을 구축하는 과정에서 이전 시스템에 등재돼 있던 연구 업적 중 연구자의 학위가 공란으로 된 부분이 모두 '박사'로 변경돼 표기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후보자 딸 관련 논문에서도 저자 6인 중 3인(딸 포함)의 학위가 최초에는 공란으로 입력됐으나 새 시스템 적용 후 모두 박사로 잘못 표기돼 있었다"고 부연했다.
 
조 후보자 딸은 한영외고 재학 중 단국대 의대 의과학연구소에서 2주 가량 인턴을 한 뒤, 의학 논문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려 논란이 됐다.  
 
이어 단국대 전산시스템에서 해당 연구과제를 조회하면 조 후보자 딸의 학위가 '박사', 소속은 '단국대 의과학연구소'로 기재된 사실이 드러나 고교생 신분을 의도적으로 숨긴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단국대 윤리위원회는 22일 조 후보자의 딸이 고등학생 신분임에도 제1저자로 논문에 이름을 올린 사실 등에 대한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 조사위원회를 꾸리기로 결정한 바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