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리 의혹’ 고종수 전 대전 감독, 기소 의견 검찰 송치

고종수 전 대전시티즌 감독. [사진 프리랜서 김성태]

고종수 전 대전시티즌 감독. [사진 프리랜서 김성태]

 
프로축구 대전시티즌 사령탑으로 재직하던 시절 선수 선발 과정에 부당하게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는 고종수 전 감독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같은 혐의로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도 검찰에 넘겨졌다.
 
대전지방경찰청 수사팀은 “대전 선수 선발 과정에 부당하게 개입해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고 전 감독과 김 의장, 대전 구단 관계자 등 12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은 지난 1월 ‘지난해 대전시티즌이 시행한 선수 선발 테스트 과정에서 채점표가 조작됐다’는 대전시의 신고를 받아 수사를 진행했으며, 김 의장과 고 전 감독의 혐의를 포착했다고 설명했다.  
 
김 의장은 당시 선수 선발을 앞둔 고 전 감독에게 연락해 특정 선수를 추천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전의 업무 분류상 선수 영입은 선수선발위원회의 고유 업무이며, 김 의장이 업무를 방해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대전 선수 선발 과정에 개입한 혐의로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 [연합뉴스]

대전 선수 선발 과정에 개입한 혐의로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 [연합뉴스]

 
김 의장은 시의회 의장으로서 시민구단인 대전시티즌의 예산 편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신분인 만큼, 특정 선수를 추천하는 행위가 구단에 압력으로 작용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게 경찰의 판단이다.  
 
경찰은 김 의장이 특정 선수를 추천한 배경과 더불어 이 과정에서 부정 청탁 또는 대가성 금품 거래가 있었는지의 여부도 집중적으로 살펴본 것으로 전해졌다.    
 
고 전 감독은 선수 선발 테스트 과정에서 채점표가 조작된 것과 관련해 당초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지만, 이후 피의자로 전환됐다. 결국 지난 5월 감독 업무를 정상적으로 수행하기 어렵다는 구단의 판단에 따라 경질됐다.
 
김 의장이 추천한 선수는 대전의 1~2차 선수 선발 테스트를 통과해 15명 명단에 이름을 올린 것으로 확인됐으며, 이후 경찰 수사와 함께 선발 과정이 중단돼 최종 합격에 이르진 않았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