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명 목숨 앗아간 전주 여인숙 참사…경찰 "60대 용의자 체포"

지난 19일 오전 4시쯤 전북 전주시 서노송동 한 여인숙에서 불이 나 3명이 숨진 사고가 발생했다. 출동한 소방관들이 추가 인명 수색을 하고 있다. [뉴스1]

지난 19일 오전 4시쯤 전북 전주시 서노송동 한 여인숙에서 불이 나 3명이 숨진 사고가 발생했다. 출동한 소방관들이 추가 인명 수색을 하고 있다. [뉴스1]

경찰이 전북 전주의 한 여인숙에 불을 질러 3명의 투숙객을 숨지게 한 혐의로 60대 용의자를 붙잡았다.  
 
전주완산경찰서는 현주건조물 방화치사 혐의로 김모(62)씨를 체포했다고 23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 19일 오전 전주시 완산구 서노송동 한 여인숙에 불을 질러 투숙객 김모(83)씨와 태모(76)씨, 손모(72)씨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사건 당일 여인숙 앞 좁은 골목을 자전거를 타고 지나던 김씨를 유력 용의자로 지목했다. 그가 골목을 빠져나간 뒤 약 5분 뒤 여인숙에 불길이 치솟은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김씨는 "불을 지르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하면서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