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세아, '날 녹여주오' 첫 스틸컷…대체불가 싱크로율


‘날 녹여주오’ 윤세아의 첫 스틸컷이 공개됐다.

오는 9월 첫 방송되는 tvN 새 토일극 ‘날 녹여주오’는 24시간 냉동 인간 프로젝트에 참여한 남녀가 미스터리한 음모로 인해 20년 후 깨어나면서 맞이하는 가슴 뜨거운 이야기다.

극 중 윤세아는 냉정한 아나운서 나하영으로 분해 냉동인간보다도 차갑게 변할 수밖에 없었던 이야기를 써나갈 예정이다. 20년 전, 연인이었던 스타 PD 지창욱(마동찬)이 사라지고, 그녀의 심장도 얼어붙었던 것. 그런 윤세아(나하영) 앞에 20년 전 모습 그대로 나타난 지창욱은 그녀의 마음을 녹일 수 있을까.

23일 공개된 스틸컷은 2019년 방송사 보도국장이 된 모습을 담았다. 한 치의 흐트러짐조차도 용납하지 않을 것 같은 도도한 스타일링이 캐릭터를 한눈에 보여준다. 하지만 어딘가를 응시하는 깊은 눈빛에서 복잡 미묘하고 애절해 보이기까지 한 감정이 물씬 묻어난다. 냉철한 윤세아의 심경에 동요를 일으킨 것은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윤세아는 현장에서도 캐릭터에 몰입하기 위해 냉정함과 침착함을 유지하고 있다고. 제작진은 “윤세아가 머리부터 발끝까지 나하영 역에 완벽하게 녹아들었다. 스타일링, 대사톤, 눈빛 하나하나가 캐릭터를 말해준다”고 전하며, “‘옛 연인이 기억 속의 그 모습 그대로 눈앞에 나타난다면?’이란 질문이 나하영 캐릭터의 관전 포인트다. 20년간 얼어버린 그녀의 삶이 어떻게 달라질지 기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날 녹여주오’는 ‘호텔 델루나’, ‘아스달 연대기 Part 3’ 후속으로 방송된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