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 초청…에티오피아 총리 내외 25일 방한

아비 아흐메드 에티오피아 총리의 모습. [다보스·AP=뉴시스]

아비 아흐메드 에티오피아 총리의 모습. [다보스·AP=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으로 아비 아흐메드 알리 에티오피아 총리 내외가 오는 25일부터 27일까지 한국을 공식 방문한다고 23일 청와대가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아비 총리와 26일 오후 회담을 갖고 공식 만찬을 주최할 예정이다. 에티오피아 총리 방한은 2011년 멜레스 제나위 총리 방한 이후 8년 만이다. 또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아프리카 정상으로는 최초 방한이다.
 
청와대는 "에티오피아는 한국전쟁 당시 아프리카 국가로는 유일하게 지상군을 파병한 우리의 전통적 우방국이자 아프리카 최대 개발 협력 대상국이다. 아프리카 55개 회원국으로 구성된 아프리카연합(AU)의 본부 소재지이기도 하다"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지난해 4월 총리 취임 이후 과감한 개혁 및 화합의 정치를 구현하고 있는 아비 총리의 리더십을 평가하면서 양국 간 ▶무역‧투자 ▶개발 협력 ▶과학기술 ▶환경‧산림‧기후변화 대응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호혜적, 미래지향적 실질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청와대는 "양국이 각각 주도하고 있는 한반도와 아프리카에서의 평화 이니셔티브에 대한 상호 지지를 확인하고, 공동 번영을 위한 협력방안도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