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현진 "개천 출신 미생으로서 고려대 촛불집회 응원한다"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 [연합뉴스]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 [연합뉴스]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이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의 딸의 논문을 둘러싼 의혹에 항의하기 위한 고려대 학생들의 촛불집회를 응원했다.
 
배 위원장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부가 조 후보자를 지켜야 하는 절박한 사정이 무엇이기에 북핵 대응을 위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별안간 파기하고 박근혜 전 대통령 선고 카드를 다급히 빼 들까"라고 언급했다.
 
이어 "오늘 고려대 학생들의 촛불집회를 응원한다. 응원하자. 파문인지 게이트인지 오금을 부르르 떠는 이유를 우리 함께 알아나 보자"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을 '빽 없는 개천 출신 미생'이라고 적었다.
 
[사진 배현진 페이스북]

[사진 배현진 페이스북]

 
지난 20일 고려대 인터넷 커뮤니티 '고파스'에는 '제2의 정유라인 조국 딸 학위 취소 촛불집회 제안'이라는 제목으로 조국 딸의 학위 취소 촛불집회를 제안하는 글이 올라왔다. 하지만 글을 올린 이용자는 돌연 하루 뒤 "제 차원에서의 집회 개최는 접고자 한다"는 글을 올렸다.
 
그러자 고려대 재학생들은 "개인적인 사정으로 촛불집회를 못 하게 된 선배님의 뜻을 이어받아 진행해보려 한다"며 집회를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글쓴이는 "현재 2000명 가까운 재학생, 졸업생들이 촛불집회 찬성에 투표해주셨다"라면서 "일단 이번 주 금요일(23일) 촛불집회를 개최하고자 한다"고 알렸다.
 

관련기사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