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문]조국 "사모펀드·웅동학원 헌납"…딸 부정입학 의혹엔 침묵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서 펀드 기부·웅동학원 권한 포기 등 사회환원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서 펀드 기부·웅동학원 권한 포기 등 사회환원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제 처와 자식 명의로 있는 펀드를 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공익법인에 기부하여 소외된 사람들을 위해 쓰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조국, 기자 질문엔 아무 대답 안해

조 후보자는 또한 조 후보자의 가족이 소유한 사립재단인 웅동학원에서 현재 이사장인 어머니를 포함해 "가족 모두 웅동학원과 관련된 일체의 직함과 권한을 내려놓겠다"고 말했다. 
 
이날 조 후보자의 입장문은 청문회를 앞두고 자녀의 특혜입학 의혹과 펀드 편법증여 의혹, 웅동학원을 둘러싼 각종 의혹이 풍선처럼 터져나오는 상황에서 사퇴 없이 정면 돌파를 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해석된다. 조 후보자의 아내와 자녀는 사모펀드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에 10억 5000만원을 투자한 상태다.
 

조국, 입장문 발표후 기자 질문엔 답 안 해  

조 후보자는 이날 오후 청문회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현대적선빌딩에서 입장문을 발표하며 기자들이 "사실상 사과로 바도 되느냐""딸 부정입학 의혹에 대한 입장은 무엇이냐""오늘 촛불집회가 있다"는 각종 질문에 아무 대답도 하지 않은 채 다시 사무실로 돌아갔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적선현대빌딩에서 가족들 투자한 사모펀드 자산을 기부하고 가족 모두 사학재단 웅동학원에서도 손을 떼겠다는 입장을 밝힌 뒤 이동하고 있다. 조 후보자는 이날 기자들의 질문엔 아무 답도 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적선현대빌딩에서 가족들 투자한 사모펀드 자산을 기부하고 가족 모두 사학재단 웅동학원에서도 손을 떼겠다는 입장을 밝힌 뒤 이동하고 있다. 조 후보자는 이날 기자들의 질문엔 아무 답도 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조 후보자의 어머니인 박정숙 웅동학원 이사장도 이날 "저와 제 며느리는 이사직에서 물러날 것"이라며 "향후 이사회를 소집해 웅동학원을 국가 또는 공익재단에 의해 운영되도록 교육청 등 도움을 받아 법적 절차를 밟겠다"고 밝혔다.
 
박 이사장은 "제 장남이 법무부 장관 후보로 지목된 후 웅동학원 관련 허위보도가 쏟아지고 있어 참으로 가슴이 아프다"며 "하나하나 설명할 기회가 없어 너무도 안타깝다"고 말했다.
  
박태인·김기정 기자 park.taein@joongang.co.kr
 

다음은 입장 전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입장문 전문
저는 최근 저와 가족을 둘러싼 국민들의 따가운 질책을 받고, 송구한 마음으로 밤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 동안 저를 비롯한 저희 가족들은 사회로부터 과분한 혜택과 사랑을 받아왔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그 생각에는 현재도 한 치의 변함이 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 스스로를 돌아보고 몸을 낮추는 겸손함이 부족한 채 살아왔던 것 같습니다.  
 
먼저 두 가지 실천을 하고자 합니다.
 
첫 번째로, 제 처와 자식 명의로 되어 있는 펀드를 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공익법인에 모두 기부하여 이 사회의 혜택을 제대로 받지 못한 소외된 사람들을 위해 쓰이도록 하겠습니다. 신속히 법과 정관에 따른 절차를 밟도록 하겠습니다.
 
두 번째로, ‘웅동학원’의 이사장이신 어머니가 이사장직에서 물러나는 것을 비롯하여, 저희 가족 모두는 ‘웅동학원’과 관련된 일체의 직함과 권한을 내려놓겠다고 제게 밝혀왔습니다.  향후 ‘웅동학원’은 개인이 아닌 국가나 공익재단에서 운영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협의, 이사회 개최 등 필요한 조치를 다하겠습니다. 공익재단 등으로 이전시 저희 가족들이 출연한 재산과 관련하여 어떠한 권리도 주장하지 않을 것입니다.
국가나 공익재단이 ‘웅동학원’을 인수하여 항일독립운동의 정신을 계승하고, 미래 인재양성에만 온 힘을 쏟을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단지 국민들의 따가운 질책을 잠시 피하기 위한 것이 아닌, 진심에서 우러나온 저의 실천입니다. 전 가족이 함께 고민하여 내린 결정입니다.
 
저는 그 동안 가진 사람으로서 많은 사회적 혜택을 누려왔습니다. 그 혜택을 이제 사회로 환원하고자 합니다. 앞으로도 제가 가진 것을 사회에 나누며 공동체를 위해 도움이 될 수 있는 길이 무엇인지 계속 고민하고 실천하겠습니다.
 
저의 진심을 믿어주시고, 지켜봐 주십시오. 계속 주위를 돌아보며 하심(下心)의 낮은 자세로 임하겠습니다.
 
2019.8.23. 법무부장관 후보자 조국 올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