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스오피스IS] "여름엔 공포" 1위 굳힌 '변신' 장르 승부수 통했다



공포 입소문이 제대로 터졌다.
 
영화 '변신(김홍선 감독)'이 개봉 2일차에도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기준 전체 영화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하며 스크린 판도를 확실히 바꿨다.
 
'변신'은 개봉 첫 날 '분노의 질주: 홉스&쇼'를 잠재운데 이어 이틀 연속 전체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변신'이 이처럼 쾌조의 흥행 스타트를 끊은 후, 박스오피스 1위를 수성할 수 있었던 것은 ‘올해 가장 무서운 영화’라는 입소문이 있었기 때문이다.
 
모두가 예상치 못했던 '변신'의 흥행 이변은 한국 공포영화 부활의 진면목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특히 '변신'은 좌석 판매율 역시 동시기 개봉작 중 이틀 연속 1위를 거둬 1020세대 관객층의 현장 구매 영향력을 입증시켰다.
 
'변신'은 여름 극장가 쟁쟁한 경쟁작들 사이에서 유일한 공포 영화로서 관객들의 호응을 얻는 중이다. 2018년 3월 '곤지암' 이후 한국 공포 영화에 목말랐던 관객들은 '변신'의 등장을 더욱 반갑게 여기고 있다.
 
얼마 남지 않은 여름, 시원한 공포를 즐기고 싶은 관객들의 선택이 '변신'으로 몰리고 있다. 흥행면에서도 한 획을 그을지 주목된다.
 
'변신'은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하는 악마가 가족 안에 숨어들며 벌어지는 기이하고 섬뜩한 사건을 그린 공포 스릴러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