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남기 “내년 예산 513조원대…올해 대비 9%초반대 증가”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23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에서 출입기자단에게 경제 현안에 관해 설명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23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에서 출입기자단에게 경제 현안에 관해 설명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내년도 정부 예산안은 금년 대비 약 9%대 초반대 증가하는 약 513조원대 수준으로 편성 작업 중”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한 기자간담회에서 “2020년 예산안은 정부가 의지를 갖고 확장적 재정기조 하에서 편성이 불가피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경기대응 등을 위한 재정의 적극적 역할, 활력 제고와 포용강화 뒷받침, 중장기적 재정여건 및 정책 여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이 경우 GDP 대비 국가채무 수준은 금년 37.2%에서 내년 39% 후반대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하반기 경제활력 보강 방향과 관련해선 “공공·기업·민자 등 3대 투자분야는 당초 계획 이상 집행되도록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하반기에 공공기관은 계획된 54조원 투자를 100% 집행하고 민자사업은 당초 계획된 4조2000억원을 초과해 당겨 집행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 공공기관 투자와 관련해선 “노후설비와 기반시설 등 내년 투자계획 중 일부는 금년 중 조기 투자를 추진하겠다”며 “금년 대규모 기업투자(1·2·3단계)의 경우 연내 착공 등 최대한 계획대로 추진되도록 지원하겠다”고 했다. 또 “정부 자체적으로 할 수 있는 기금운용계획 변경 등을 통해 약 1조6000억원 규모의 추가적인 재정보강 노력을 하겠다”며 “구체적인 내용은 9월초에 내수활성화 발표때 담길 것”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또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 “어떠한 상황에서도 우리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엄밀하게 상황을 관리하고 점검 보완하며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기재부는 26일 당정협의와 29일 임시 국무회의를 거쳐 내달 3일 국회에 정부 예산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