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상현 측 "시공 피해 방송에서 본 그대로…법적 대응할 것" [공식]


배우 윤상현이 SBS '동상이몽2'에서 보여준 주택 시공 업체를 고소한다.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23일 보도자료를 내고 '윤상현 씨의 시공 피해는 방송에서 보신 그대로'라며 '법적 대응을 하여 피해 보상을 받고자 합니다'라고 밝혔다.

지난 19일 방송된 '동상이몽2'를 통해 윤상현·메이비의 집이 기초부터 잘못된 공사로 비가 새고 에어컨이 작동되지 않는 등의 피해를 받고 있음이 알려졌다. 방송에서 집을 살펴본 전문가는 완전히 잘못 지어진 집이라고 진단했다.

이에 대해 시공사는 22일 입장을 내고 윤상현이 연예인의 위치를 이용해 갑질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공사비 잔금을 치르지 않았으며 하자 보수를 해주겠다고 했으나 윤상현이 거부하고 다른 업체를 통해 보수할 테니 그 비용인 2억 4천만 원을 요구했다는 것. 또 방송에 나온 피해 사실은 과장된 점이 있다고도 했다.

그러나 소속사는 '연예인의 위치에서 방송을 활용한 것이 아니라 리얼리티 관찰로 배우의 일상을 방송하는 프로그램에서 가족들이 기본적인 의식주 생활이 안되는 심각한 피해 상황이 그대로 방송된 것'이라며 '향후 언론을 통해 시시비비를 가리기 보다 법적 대응을 하여 피해 보상을 받고자 합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배우 또한 방송 후 공감하는 많은 분의 응원을 받았고 이에 힘든 싸움이겠지만 눈 앞에 제안이나 합의보다는 법적인 성과로 또 다른 피해자가 나오지 않도록 노력할 것입니다'라며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다.

다음은 씨제스 공식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입니다.

배우 윤상현의 시공 피해는 방송에서 보신 그대로 입니다.

연예인의 위치에서 방송을 활용한 것이 아니라, 리얼리티 관찰로 배우의 일상을 방송 하는 프로그램에서 가족들이 기본적인 의식주 생활이 안되는 심각한 피해 상황이 그대로 방송 된 것입니다.

당사는 향후 언론을 통해 시시비비를 가리기 보다, 법적 대응을 하여 피해 보상을 받고자 합니다. 배우 또한 방송 후 공감하는 많은 분들의 응원을 받았고 이에 힘든 싸움이겠지만 눈 앞에 제안이나 합의 보다는 법적인 성과로 또 다른 피해자가 나오지 않도록 노력 할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시공사가 언론을 통해 밝힌 내용에 허위 사실이 적시 되어 있어 이 또한 법적 대응 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