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이용호 "폼페이오 끼어들면 일 꼬여···美외교 독초" 맹비난

유엔 기조연설을 하는 이용호 북한 외무상 [AP=연합뉴스]

유엔 기조연설을 하는 이용호 북한 외무상 [AP=연합뉴스]

이용호 북한 외무상이 23일 “미국이 대결적 자세를 버리지 않고 제재 따위를 가지고 우리와 맞서려고 한다면 오산”이라며 “우리는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되어 있다”고 밝혔다.
 
또 자신의 ‘카운터파트’로 북미 협상 실무를 주도하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향해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이 외무상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폼페이오는 8월 21일 미국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만일 북조선이 비핵화를 하지 않는다면 미국은 역사상 가장 강력한 제재를 유지하면서 비핵화가 옳은 길임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는 망발을 줴쳐댔다(지껄였다)”며 “개꼬리 삼년 두어도 황모 못 된다고 역시 폼페이오는 갈 데 올 데 없는 미국 외교의 독초”라고 맹비난했다.
 
이어 “조미(북미)대화가 한창 물망에 오르고 있는 때에 그것도 미국 협상팀을 지휘한다고 하는 그의 입에서 이러한 망발이 거듭 튀어나오고 있는 것은 무심히 스쳐 보낼 일이 아니다”며 “우리에 대한 악설을 쏟아낸 이상 나 역시 그와 같은 수준에서 맞대응해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외무상은 “과연 그가 평양을 여러 차례 방문해 우리 국무위원회 위원장 동지의 접견을 받고 비핵화를 애걸하며 새로운 조미(북미)관계수립을 외워대던 그 폼페이오가 맞는가”라며 “족제비도 낯짝이 있다는데 어떻게 그가 이런 망발을 함부로 뇌까리는지 정말 뻔뻔스럽기 짝이 없다”고 비난했다.
 
그는 “조선반도의 핵 문제를 산생시키고 그 해결을 어렵게 하는 장본인이 미국이라는 것은 세상이 다 아는 사실”이라며 “그럼에도 폼페이오가 사실을 오도하며 케케묵은 제재 타령을 또다시 늘어놓은 것을 보면 확실히 그는 이성적인 사고와 합리적인 판단이 결여되어 있고, 조미협상의 앞길에 어두운 그늘만 던지는 훼방꾼이 분명하다”고 했다.
 
또 “일이 될 만 하다가도 폼페이오만 끼어들면 일이 꼬이고 결과물이 날아나군 하는데 이것을 보면 그가 미국의 현 대외정책보다 앞으로의 보다 큰 정치적 포부를 실현하는데 더 큰 관심을 두고 있는 것이 틀림없다”고 주장했다.
 
이 외무성은 “우리는 이미 미국 측에 알아들으리만큼 설명도 했고 최대의 인내심을 베풀어 시간도 주었다”며 “아직도 미국이 제재로 모든 것을 이룰 수 있다는 허황한 꿈을 꾸고 있다면 저 혼자 실컷 꾸게 내버려 두든지 아니면 그 꿈을 깨버리는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미국의 가장 큰 위협으로 오래도록 남아있을 것이며 미국으로 하여금 비핵화를 위해 그들 자신이 할 일이 무엇인가를 반드시 깨닫도록 해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