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현진, 양키스전에 '한글 이름 유니폼' 입고 등판



LA 다저스 류현진(32)이 한글 이름을 새긴 유니폼을 입고 마운드에 오른다. 메이저리그 진출 후 처음이다. 

류현진은 24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뉴욕 양키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이날은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선수노조가 공동 기획한 플레이어스 위켄드(Player's Weekend)의 첫 날이다. 이날부터 26일까지 3일간 선수들은 이름 대신 자신이 고른 별명을 유니폼에 새기고 출전할 수 있다. 헬멧과 손목 보호대를 비롯한 장비에도 문구나 그림으로 자신의 개성을 드러낼 수 있다. 

류현진이 평소 착용하는 유니폼 뒤에는 자신의 성인 '류(Ryu)'가 영어로 적혀 있다. 지난 2017년과 2018년 플레이어스 위켄드 때는 한화 시절부터의 별명인 '몬스터(Monster)'를 새기고 나섰다. 하지만 올해는 한글 이름 '류현진'이 박힌 유니폼을 입기로 했다. KBO 리그 마지막 시즌인 2012년 이후 무려 7년 만이다. 

내셔널리그 전체 승률 1위인 다저스와 아메리칸리그 전체 승률 1위인 양키스의 이번 대결은 '미리 보는 월드시리즈'라 불릴 정도로 미국 전역의 주목을 받고 있다. 메이저리그에서 유일한 1점대 평균자책점(1.64) 투수이자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유력 후보로 꼽히는 류현진이 이 경기에서 호투한다면, 완벽한 수상 자격을 인정받을 수 있다. 

류현진은 바로 그 중요한 경기에서 '한글 이름'을 자랑스럽게 공개한다. 

배영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