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아한가' 임수향, 마약 모함의 덫 빠졌다…쇠고랑 강제 연행


'우아한 가(家)' 임수향이 정체를 알 수 없는 마약 모함의 덫에 빠졌다.

22일 방송된 MBN, 드라맥스 수목극 '우아한 가(家)' 2회에는 임수향(모석희)이 15년 만에 겨우 엄마의 유골함에 찾아갔으나 급작스럽게 등장한 마약 수사관들에게 끌려가며 구속 엔딩을 맞는 모습이 그려졌다. 

임수향은 MC그룹 공장에서 희생당한 노동자의 아버지에게 10억이라는 보상금을 마련해주기 위해 일부러 주차되어있는 차를 박아버리는 사고를 일으켜 이장우(허윤도)를 놀라게 만들었다. 배종옥(한제국) 몰래 10원 한 장도 쓸 수 없기 때문에 이렇게 한 것이라며 당차게 행동했으나, 한편으론 지난 15년 동안 자신을 미국에 고립시켰던 TOP에 대한 두려움으로 불안함을 표했다.

애써 떨리는 기색을 지운 채 가족들에게 이장우를 데리고 와 수행비서라고 소개한 뒤, 이장우의 가슴에 만년필 비밀 녹음기를 숨겨 TOP팀의 일거수일투족을 파악했다. 무엇보다 임수향은 MC패밀리의 촉망받는 차남 김진우(모완준)의 비자금 이슈가 터지자 TOP팀 배종옥, 김철기(윤상원), 권혁현(권준혁), 박영린(황보주영), 정혜인(이경아)이 모여 관련 기사를 모조리 삭제해버리고, 댓글을 조작하고, 정보의 근원지를 파악해내는 발 빠름에 혀를 내둘렀다. TOP의 잔혹한 일처리 방식에 당황한 이장우를 향해 "녹음기로 회의를 엿들었다"라고 당당히 말한 뒤 "네가 모르는 진짜 TOP 멤버가 돼"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던졌다.

임수향은 김진우 비자금 이슈를 터트린 기자를 검색, 정보를 모으면서, 15년 전 자신을 두렵게 했던 중앙지검장 정호빈(주형일)의 아들 검사 현우성(주태형)과 자신을 결혼시켜 집안에서 떠나보내려는 아버지 정원중(모철희)과 배종옥의 기대를 부숴버렸다. 15년 만에 비명횡사한 어머니 박혜나(안재림)의 유골함에 도착, 묵념한 뒤 결연한 마음으로 길을 나섰던 것. 

그렇지만 어디선가 나타난 수사관들이 마약 혐의를 운운하며 들이닥쳤고 임수향은 속수무책으로 수갑을 찬 뒤 근처에 세워둔 봉고차에 끌려가게 됐다. 당혹감에 사로잡혀 절박한 눈빛을 드리우는 모습에서 장면이 끝났다. 아찔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그런가 하면 이장우는 MC그룹 오너리스크 관리팀의 인턴으로 입사하는 자리에서 우연히 배종옥의 만년필에 적힌 'EMPIRE' 표식을 본 후 갑자기 거친 숨을 들이마시며 트라우마에 시달렸다. 아직 밝혀지지 않은 두 사람의 인연에 대한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우아한 가'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