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참시' 송은이, 소속사 대표로 출연…신봉선과 밀당 전속계약


'전지적 참견 시점' 송은이가 참견인 최초로 '소속사 대표'로서 출연한다. 첫 번째 연예인 신봉선과 밀고 당기는 전속 계약 현장을 공개한다.

내일(24일) 방송될 MBC '전지적 참견 시점' 66회에는 소속사 대표 송은이와 소속 연예인 신봉선의 모습이 그려진다. 신봉선이 선배 송은이가 아닌 소속사 대표 송은이와 함께 일상을 전하는 것. '전지적 참견 시점' 처음으로 소속사 대표가 등장한다.

송은이와 신봉선의 계약 현장이 담긴다. 계약서를 신중하게 읽어 본 신봉선은 "도장 함부로 찍는 거 아닌데"라면서 도장을 찍을 듯 말 듯 한 제스처로 계약 밀당을 펼친다.

"1호 연예인이니까"라며 자신이 소속사 대표로서 신봉선에게 지원해 줄 수 있는 부분을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며 그녀와의 미래를 약속한다. 개그우먼 선, 후배에서 소속사 대표와 소속 연예인으로 새로운 관계를 맺게 된 두 사람이 웃으며 악수를 나눈다. 

이 가운데 송은이는 데뷔 27년 만에 소속사 대표로 첫걸음을 내딛게 됐다며 소속사 1호 연예인 신봉선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는다.

소속사 대표와 소속 연예인으로서 새 출발하는 송은이와 신봉선의 모습은 24일 오후 11시 5분에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