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고속도로 순찰대원 사망사고' 유족에 공식 사과



경기 시흥경찰서가 교통사고로 숨진 고속도로 순찰대원의 유족에게 2차 사고사실을 알리지 않은 점에 대해 공식 사과했습니다.



고속도로 순찰대원 허모 씨는 지난달 25일 고속도로에서 음주 단속을 하던 도중 25t 트레일러에 치여 동료 양모 씨와 함께 숨졌습니다.



경찰은 그러나 허씨가 트레일러에 치인 뒤 다른 차량에 의해 2차 사고를 당했는데도 이런 사실을 설명해주지 않은 것으로 뒤늦게 밝혀져 유족의 반발을 샀습니다.



(화면제공 : 경기도소방재난본부)

JTBC 핫클릭

'보복범죄로 암매장 된 16살 청소년'…반지가 결정적 단서 제주서 음주운전 트럭 인도 덮쳐 2명 숨지고 1명 다쳐 "남자친구 아버지가 마약 강제 투약" 신고…경찰 수사 장대호, 인터넷에 잔혹한 글…경찰, 과거 행적도 수사 쪽방 덮친 새벽 불길…폐지수거 노인 등 3명 '참변'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