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뷰IS] '공부가 머니?' 신동엽X선혜윤PD, 부부 첫 호흡 어땠나

 

'공부가 머니?' 첫 방송이 공개됐다. 개그맨 신동엽과 MBC 선혜윤 PD가 결혼한 후 처음으로 한 프로그램에서 호흡을 맞췄기에 어떠한 프로그램으로 안방극장을 찾을지 궁금증을 자아냈던 터. 두 사람의 호흡은 어땠을까. 

22일 첫 방송된 MBC '공부가 머니?'는 연예인 자녀들과 부모의 모습을 담아 이 시대 엄마, 아빠들에게 자녀의 교육법과 관련한 팁을 전하는 예능 프로그램. 첫 번째 의뢰인으로 배우 임호 부부가 출연했다. 

삼남매 교육을 위해 첫째 초등학교 입학에 맞춰 서울 대치동으로 이사한 상황. 9살, 7살, 6살 아이들은 학교 및 유치원을 제외한 사교육 34개를 일주일 동안 소화하며 숙제에 치여 사는 모습이 그려졌다. 주말 중 하루는 오로지 숙제에 시간을 보냈고, 평일엔 각종 수업으로 씨름했다. 엄마는 아이들을 체크하랴 살림하랴 집안에서 어느새 악역을 맡고 있었다. 

"대치동에서 이건 정말 최소한의 것만 시키고 있는 것"이라는 삼남매 엄마의 말에 MC 신동엽조차 화들짝 놀랐다. 이것이 현실판 'SKY 캐슬' 자체였던 것. 자신의 아이만 시키지 않으면 불안해 시킬 수밖에 없다는 게 엄마의 입장이었다. 그리고 이것이 아이들의 미래를 위함이라고 강조했다. 

첫째와 갈등이 극심했다가 일정 부분 내려놓고 나니 현재는 관계 회복 중이라고 밝힌 엄마. 현재는 기대감이 둘째로 쏠려 둘째와 갈등 중이었다. 둘째는 요즘 들어 반항심이 심해졌고 고작 7살인데 심리검사를 통해 확인한 결과 그가 느끼는 삶의 무게는 200살이었다. 

'공부가 머니?'는 의뢰인의 일상 속 현 상황을 진단하고 아이들의 관심분야, 심리상담을 토대로 교육 전문가들이 이를 지켜보고 개선 방안을 알려주고 수정하도록 했다. 65% 사교육비가 절감됐다. 정보 꿀팁이 오가는 현장이었다. 

첫 방송 이후 호불호가 갈렸다. MC 신동엽과 유진의 공감을 자아내는 진행력은 호감을 얻었다. 무조건적인 사교육보다 아이들의 특성에 맞춘 교육이 시너지를 일으킬 수 있다는 점을 깨닫게 했으나 이 프로그램을 통해 대치동의 현 교육 상황을 엿보고 불안감을 조성, 사교육을 조장하려는 프로그램이 아니냐는 쓴소리가 나왔다. 기획 의도 자체에 의문을 품었다. 또 교육 전문가들의 선발 기준에 대한 의문을 품는 시청자 의견도 잇따랐다. 

아직 첫 시작에 불과하다. '공부가 머니?' 2회에는 마라토너 이봉주의 두 아들이 등장해 교육과 관련한 팁을 전수받을 예정이다. 임호네 대치동 삼남매와 어떠한 차별 포인트가 있을지 주목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