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족쇄 풀린 '수퍼 손' 마침내 뛴다


손흥민(27·토트넘)이 다시 뛴다. 잉글랜드에선 다섯 번째 시즌, 2019~2020 시즌 첫 경기 출격을 준비한다. 26일 오전 0시30분(한국시각)에 열릴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라운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경기가 그 무대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37라운드 본머스와 경기에서 상대 선수를 넘어뜨려 퇴장을 당하고, 사후 징계까지 더해 이번 시즌 1·2라운드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프리 시즌 경기를 통해 컨디션을 조율한 손흥민은 충분한 휴식을 갖고 새 시즌 첫 경기 출격을 준비한다.

지난 시즌 리그, 컵대회를 통틀어 20골 10도움으로 펄펄 날았던 손흥민에 대한 영국 현지의 기대감은 크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부터 3라운드에 주목할 선수로 손흥민을 꼽고, 홈페이지 메인 화면에 소개했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토트넘 팬들은 복귀하는 손흥민에 대한 기대가 크다. 손흥민은 특히 홈구장에서 강했다"면서 "손흥민은 최전방 공격수 해리 케인보다 득점을 할 가능성이 높다. 시즌 첫 경기를 성공적으로 시작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영국 HITC는 "손흥민이 드디어 출전 가능해졌다. 손흥민을 출전시키는데 조심스러울 필요는 없다"고 했고, 플래잉포90은 "토트넘은 뉴캐슬전에서 핵심 선수를 되찾게 됐다"며 손흥민의 선발 출전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앞서 축구 이적전문사이트 트란스퍼마르크트는 손흥민의 시장가치를 8000만 유로(약 1073억원)로 책정해 프리미어리그에서 가장 가치있는 축구 선수 17위에 올려놓았다.

토트넘은 손흥민이 뛰지 않은 프리미어리그 1·2라운드에서 1승1무로 산뜻하게 출발했다. 개막전에서 애스턴빌라를 3-1로 눌렀고, 2라운드에선 지난 시즌 우승팀 맨체스터시티와 만나 2-2로 비겼다. 손흥민을 대신해서 2선 공격 자원에 출전한 루카스 모우라(27), 에릭 라멜라(27)는 나란히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다만 토트넘은 최전방 공격수 해리 케인(26)이 묶였을 때, 연계 플레이 등 문제 해결력 면에선 떨어지는 양상을 보였다. 때문에 손흥민 특유의 빠르면서도 번뜩이는 플레이가 토트넘의 새로운 공격 해법으로 제시될 수 있다.


손흥민은 올 시즌에도 새로운 기록에 도전한다. 독일과 잉글랜드를 거치면서 통산 116골을
터뜨린 그는 6골만 더 보태면 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이 보유한 한국 선수 유럽 무대 통산 최다골 기록(121골)을 넘어선다. 그만큼 의욕도 넘친다. 손흥민은 개막 전 토트넘 홈페이지에 게재된 인터뷰에서 "지난 시즌엔 매 순간을 즐겼다. 그러면서 많은 걸 배웠다. 역대 최고의 시즌을 보냈고, 다음 시즌 역시 그렇게 됐으면 좋겠다"면서 기대감을 드러냈다.

손흥민의 복귀전은 '코리언 더비' 성사 가능성까지도 맞물려 더 관심이 모아진다. 뉴캐슬의 미드필더 기성용(30)은 지난 2라운드 노리치시티전에 시즌 첫 선발 출장해 74분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시즌 개막 전 스티브 브루스 뉴캐슬 감독으로부터 '전력 외 선수'로 분류됐던 기성용은 이날 전격 선발 출장하면서 토트넘전에서 손흥민과 대결 가능성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만약 손흥민과 기성용이 맞붙는다면, 지난해 3월 FA컵 이후 1년 5개월여 만에 한 그라운드에서 대결한다.
 
김지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