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조국이 펀드에 투자한 후, 관급공사 2년간 177건 수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은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발탁된 지 두 달 후인 2017년 7월 31일 가족의 전 재산(56억원)보다 많은 74억5500만원을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 1호 펀드’(이하 블루펀드)에 투자약정했다. 그로부터 1주일여 후인 8월 9일 이 펀드는 가로등 자동점멸기 생산 업체 웰스씨앤티의 지분 38%를 매입해 최대주주가 됐다.
 

가로등 점멸기 업체 웰스씨앤티
펀드서 지분 인수 뒤 수주 급증
지자체·공공기관 44곳에 납품

블루펀드의 투자 이후 이 업체의 관급공사가 크게 는 것으로 확인됐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2일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위치한 서울 적선동의 한 건물로 들어서고 있다. 최승식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2일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위치한 서울 적선동의 한 건물로 들어서고 있다. 최승식 기자

관련기사

정점식 자유한국당 의원이 22일 조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웰스씨앤티는 2017년 8월 9일 인천 남동공단지원사업소에 양방향 감시점멸기 2대를 납품한 이래, 각종 관급 공사 계약을 따냈다. 지난달까지 지방자치단체와 공공기관 44곳에 총 177건 납품했다. 점멸기 판매 대수는 2656대다. 가로등 사업은 지자체장의 허가만 받으면 입찰 절차 필요 없이 사업이 가능하다.

 

발주처는 서울 도봉구, 인천 미추홀구, 경남 창원 등 지자체들과 서울도로사업소·대구시설공단 등 공공기관이다. 해양수산부·한국수자력원자력·한국토지주택공사 등도 있다.
 

웰스씨앤티는 조 후보자의 영향력으로 매출이 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자 지난 19일 입장문을 통해 “매출 증가의 주된 원인은 조 후보자의 영향력을 이용한 관급공사 계약 급증은 아니다. 관급 관련 사업은 이미 매출이 줄거나 정체기에 접어들었다”고 주장했는데, 이는 사실과 달랐다. 
 

2016년 웰스씨앤티가 관에 납품한 매출액은 9억1900만원이었다. 블루펀드가 투자한 2017년엔 관 납품 매출이 11억8200만원으로 뛰었고, 지난해엔 17억2900만원으로 전년 대비 68.4% 급증했다. 지난해 전체 매출 중 관급 공사로 올린 게 56.4%였다. 1997년 설립 이래 단일 계약으론 최고 매출 성과를 낸 수주도 따낸 것도 지난해 6월 22일 경남 김해와의 계약인데, 점멸기 250대를 대당 151만2000원에 납품해 3억7800만원의 수익을 올렸다. 올해도 지난달까지 13억원어치 납품했는데, 연말까지 이 추세가 이어진다면 22억원 이상의 매출이 가능하다. 
 

이와 관련 웰스씨앤티 관계자는 “기존에 낸 입장문을 통해 모두 말했다. 더 이상 드릴 말씀이 없다”고 했다. 조 후보자 측도 “청문회 때 소상히 답변하겠다”고만 말했다.
 

정점식 의원은 “조 후보자 펀드의 투자 이후 웰스씨앤티의 관급 공사 수주가 급증했다는 의혹이 수치로 드러났다. 사실상 조국 일가의 펀드인 블루펀드가 최대주주인 이 회사가 관급 공사를 싹쓸이한 배경엔 결국 민정수석실의 위세가 있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