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계 “코리아 디스카운트 점점 커져…경제 안 좋은데 갑갑”

청와대가 22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폐기하기로 하자 재계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곳곳에서 터져 나왔다. 익명을 요구한 한 재계 관계자는 “광복절 경축사나 최근 일본 정부가 규제대상이던 물자 2건의 수출을 허용한 일련의 조치를 보면서 관계가 좀 나아지나 희망을 가졌는데, 오늘 청와대 발표를 보니 양국 간 신뢰가 없음이 드러났다”며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을 상황으로 치닫게 되는 것 아닌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반도체 업계 “불확실성 커져”

이 관계자는 또 “제3국 입장에서 이번 사태는 한·일 관계를 넘어서서 한국에 투자하거나 경제 교류를 할 때 고려해야하는 변수”라며 “일본과의 수출입 문제를 떠나 안보 문제 때문에 한국이 갖고 있는 코리아 디스카운트가 더 크게 부각될까봐 우려된다”고 말했다.
 
대기업 관계자는 “이번 결정이 충격적”이라며 “현업에선 아직 일본과의 괴리와 격차가 여전하다고 생각하고 있다. 다만 분위기 때문에 솔직히 말하지 못할 뿐”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정치·외교·안보는 타격이 덜하겠지만 경제계는 이 영향을 고스란히 받아야 한다”며 “경제도 안 좋고 일본과의 관계도 이렇게 되니 정말 갑갑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일본의 1차 규제 대상인 반도체업계의 불안감도 커졌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일본의 수출 규제 국면에서 양쪽 정치권이 잘 풀어주길 바랐는데 갈등이 점점 더 고조되는 것 같아 불안하다”며 “불확실성이 해소되기는커녕 커지는 상황이라 그게 가장 힘들다”고 말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 역시 “광복절 축사 때는 (일본에 대해) 화해 메시지를 전했다가 지금은 또 지소미아를 파기하고 좀처럼 예측이 불가능하다”며 “업계 입장에선 점점 더 코리아 디스카운트가 심해지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전영선·이소아·박수련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