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조국 딸 공주대 인턴 시작 전에 논문저자 기재 의혹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28)이 2009년 공주대 연구실에서 본격적으로 인턴 활동을 하기 전에 국제학술대회 발표초록의 저자로 등록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조 후보자 측은 “2009년 8월 국제학회에서 발표하는 등 인턴십 프로그램에서 적극적으로 활동해 제3저자로 기재됐다”는 해명을 내놨다.
 

지도교수 “좋은 경험 시켜주려
저자 올리고 발표자로 도쿄 데려가”
공주대 오늘 윤리위원회 개최

22일 중앙일보가 당시 학술대회를 주최한 국제조류학회에 문의한 결과 2009년 학회 행사를 앞두고 발간된 국제조류학회지의 발간일은 그해 7월 6일로 확인됐다. 발표초록은 논문보다 짧은 요약본을 말한다. 이 학회지 발간 당시 조 후보자의 딸은 한영외고 3학년 학기 중이었다. 방학을 하기도 전에 국제학회에 발표초록을 보내야 하는 마감기일이 지난 것이다. 통상 학회지에 실리는 발표초록은 발간일보다 몇 달 앞서 마감한다. 생명공학 분야의 한 교수는 “국제학회의 경우 아무리 늦어도 학회지 출간 1~2달 전에는 발표초록을 보내게 돼 있다”며 “해당 학회지가 7월 6일 나왔다면 발표초록의 마감일은 6월 이전일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2013년 8월에 진행된 그 다음번 국제조류학회의 경우 발표초록 접수 마감일이 4월 30일이었다.
 
조 후보자의 딸이 인턴을 한 공주대 연구소의 K교수는 조 후보자의 아내인 정모씨와 서울대 동기다. 정씨는 대학 시절 천문학 동아리에서 K교수와 함께 활동하면서 친분을 쌓았다고 한다. 조 후보자의 딸은 공주대에 인턴 면접을 보러 간 때에도 어머니 정씨와 함께 K교수를 만났다. 조 후보자의 딸은 고려대 입학 당시 제출한 자기소개서에 “공주대 인턴십 성과로 국제조류학회에서 발표 기회를 가졌다”고 기재했다.

관련기사

 
한편 공주대는 23일 연구윤리위원회를 개최하고 해당 발표초록에 조 후보자 딸을 제3저자로 등록한 것이 적절했는지를 논의할 예정이다. K교수는 22일 저녁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정확히 기억나진 않지만 조 후보자의 딸이 먼저 연락해 인턴십이 가능하냐고 물었을 것이다”며 “본인이 일본 발표에 참여하고 싶다고 해서 좋은 경험 시켜주려고 제3저자로 이름을 올리고 도쿄에 데리고 갔다”고 말했다.
 
김기정·김나현·정진호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