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30 분노, 4050 박탈감, 6070 진보혐오…조국 버티겠나”

심상정 정의당 대표(오른쪽)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정개특위 정치개혁 제1 소위에 참석하며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과 악수하고 있다. 심 대표는 이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 전망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어떻게든 버텨보려고 하겠지만, 버틸 수 있겠어요?“라고 반문했다. [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오른쪽)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정개특위 정치개혁 제1 소위에 참석하며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과 악수하고 있다. 심 대표는 이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 전망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어떻게든 버텨보려고 하겠지만, 버틸 수 있겠어요?“라고 반문했다. [연합뉴스]

의원수 6명의 정의당은 ‘조국보단 선거법’ 기류다. 자유한국당에 이어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 등 여타 야당이 대부분 ‘조국 사퇴론’ 대열에 합류한 것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다.
 

심상정 “청문회 일정부터 정해야”
데스노트엔 아직 신중한 입장
참여연대 “조국, 성실히 소명하라”
황교안 “수사 미진하면 특검 필요”

심상정 대표는 2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아닌 자유한국당을 먼저 겨냥했다. 심 대표는 “자유한국당의 모순은 끝이 없다”며 “스스로 만든 국회선진화법을 무력화시킨 것처럼 인사청문회법도 무력화시키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조 후보자를 두고도 “20·30대는 상실감과 분노를, 40·50대는 상대적 박탈감을, 60·70대는 진보진영에 대한 혐오를 표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 후보자의 딸에 대한 국민의 분노와 허탈함은 법적 잣대 이전의 문제”라며 “조 후보자는 칼날 위에 선 자세로 성찰하고 해명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하지만 결론은 “조속히 인사청문회 일정을 확정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모든 것은 청문회에서 밝히겠다”는 조 후보자의 반복된 입장에 힘을 보태는 양상이었다.

관련기사

 
같은 당 이정미 의원도 이날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자유한국당의 공세가 굉장히 후지다”고 비판하며 인사청문회의 조속 개최를 주장했다. 이 의원은 “사실 저희들도 많이 충격적이다”면서도 “조 후보자가 평소 신념·소신으로 인정받아 온 분이어서 여론이 더 혹독하게 질책하는 거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정의당의 ‘데스노트’가 조 후보자에 대해선 아직 가동될 조짐이 없다. 정치권에선 비례대표 의석을 늘리는 선거법 개정에 사활이 걸린 정의당 입장에선 조 후보자와 관련해 ‘인사청문회 개최’라는 원론에 머무르는 게 여당에 ‘선거법 8월 처리’를 압박하는 데 효과적이라고 본다는 해석이다. 심 대표는 조 후보자의 사퇴 전망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어떻게든 버텨보려고 하겠지만… 버틸 수 있겠어요”라고 반문했다.
 
이날 조 후보자가 2000~2005년 몸담았던 참여연대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제기된 특권 의혹에 대해  ‘가짜뉴스’ 또는 ‘근거 없는 공세’로 몰지 말고 성실히 소명하라”고 주장했다. 참여연대는 논평에서 “조 후보자와 가족 의혹에 대한 파문의 바탕에는 정부가 천명한 ‘기회의 평등, 과정의 공정, 결과의 정의로움’이라는 것이 한낱 헛된 꿈일 수 있다는 실망과 분노가 놓여 있다”며 “가족들의 부적절한 처신에 대한 검증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조 후보자가 장관 자리에 앉는다면 법무부 장관이 아니라 무법 장관”이라며 “검찰의 엄정한 수사부터 받아야 한다. 검찰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면 특검이나 국정조사 등을 통해서라도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이날 조 후보자와 그 딸을 특혜 입시 논란과 관련해 각각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및 뇌물수수’ ‘업무방해’ 혐의로 검찰에 고발키로 했다. 이 혐의는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의 이화여대 ‘특혜 입학’에 적용된 혐의다.
 
임장혁·권유진 기자 im.janghyu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