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韓과 국장급 정책대화에 '전제조건' 내건 日 세코 경제산업상

세코 히로시게 일본 경제산업상.[YTN캡처=뉴스1]

세코 히로시게 일본 경제산업상.[YTN캡처=뉴스1]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주도하고 있는 일본의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경제산업상이 22일 한국과 수출 규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국장급 정책 대화를 할 용의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단 '전제조건'을 내걸었다.
 
세코 경산상은 이날 산케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국장급 정책 대화를 할 용의가 있지만 우선 풀어야 할 문제가 있다"며 "한국은 우선 지난 7월 12일 과장급 실무 접촉 후 한국 측이 '다르게 밝힌' 부분을 먼저 정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신뢰 회복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지난달 12일 경산성에서 열린 양국 무역 당국 간 과장급 접촉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당시 일본 측은 한국 담당자 방일 전 '협의'가 아닌 '설명'자리라는 입장을 전달했고, 한국 측이 이를 받아들였다"고 주장했다. 또 "접촉 자리에서도 설명회라는 점을 확인했고, 접촉 종반에 '설명하는 자리였고, 질의응답이 있었다'고 대외적으로 발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한국 측이 협의하는 자리였고 수출규제 철회를 요구했다"는 게 세코 경산상의 주장이다.
 
그는 "(이 일이 있고 난 뒤) 몇 차례나 (한국 측에) 시정을 요구하고 실무 차원에서 메일을 주고받은 것으로 알고 있지만 내게 전해진 반응은 없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런 식이면 만날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세코 경산상의 발언은 일방적으로 전제조건을 달아 전달한 것이다. 일본이 한국 내 일본제품 불매운동 확산과 한국 관광객 급감에 놓이자 한국이 수용하기 어려운 조건을 내건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