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현석, 美카지노서 한판에 400만원…40억 넘게 오갔다"

[연합뉴스TV]

[연합뉴스TV]

양현석 전 YG 엔터테인먼트 대표가 미국 라스베이거스 호텔 카지노에서 상습적으로 해외 원정 도박을 벌인 기록이 확인됐다.
 
22일 JTBC '뉴스룸'은 미국 라스베이거스 '네바다주 카지노 협회'에서 한국 수사 기관에 보낸 양 전 대표의 도박 기록을 입수해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양 전 대표는 한 번에 길게는 17시간 가량 카지노에 머물렀으며 게임 한 판에 평균 400만 원을 걸고, 총 1000판 넘게 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양 전 대표는 지난 2018년 1월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호텔 카지노 개인 VIP룸에 입장해 '바카라'라는 종목의 도박을 며칠에 걸쳐 즐기기도 했다.
 
양 전 대표가 2014년 1월부터 올해 1월까지 이 카지노에 현금 15억원을 예치하고 수시로 칩으로 바꿔 사용한 사실도 확인됐다. 그는 칩으로 총 11번 인출했는데 2014년 2월 초에는 한 번에 6000만원, 2017년 10월 초에는 7000만원을 바꾸기도 했다.
 
카지노 측은 이런 양 전 대표를 특급 대우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양 전 대표와 일행은 2017년 호텔에 머무는 동안 숙박과 식음료 혜택을 4억원 넘게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이르면 내주 양 전 대표를 소환해 자금 출처 등을 추궁할 예정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