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노, 韓 취재진에 "일제 카메라 쓰네"…지적 나오자 해명

[YTN]

[YTN]

일본 고노 다로 외무상이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앞두고 양국 취재진 앞에서 '일제 카메라를 쓴다'고 언급한 일에 대해 해명했다.
 
고노 외무상은 22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해당 발언을 할 당시) 일본 기자와 잡담을 하고 있었고, 그 안에 한국 기자가 섞여 있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또 "기자들이 큰 카메라를 들고 있던 게 힘들어 보여서 물어 본 것"이라며 "논란이 될 말은 하지 말자"고 일축했다.
 
고노 외무상은 지난 21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앞두고 일부 취재진에게 다가가 카메라를 자세히 들여다보며 "이건 뭐죠? 캐논이네"라고 말했다. 이어 또다른 카메라를 향해서는 "그건 니콘, 캐논은 두 대네요"라고 말했다.
 
해당 발언은 한국에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이어지는 가운데 한국 취재진이 일본 카메라 제품을 사용하는 것을 비꼰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앞서 몇몇 일본 매체는 한국의 일본 불매 운동을 보도하는 방송국에서도 일본 카메라 제품을 사용하고 있다고 비꼰 바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