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공안 “홍콩 英 총영사관 직원 구금, 성매매 때문”

주홍콩 영국 총영사관 직원 사이먼 정. [로이터=연합뉴스]

주홍콩 영국 총영사관 직원 사이먼 정. [로이터=연합뉴스]

홍콩 주재 영국 총사관 직원의 구금 이유가 성매매 때문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환구시보(環球時報)는 22일 중국 광둥성 선전시 공안 당국의 말을 인용해 행정구류 처분을 받고 구금 중인 주홍콩 영국 총영사관 직원 사이먼 정이 치안관리처벌법 제66조 규정을 위반한 것이라고 전했다.
 
치안관리처벌법 66조는 성매매 행위 처벌에 관한 내용이다. 중국 공안은 치안관리처벌법에 따라 재판을 거치지 않고 최장 15일의 '행정구류' 처분을 내릴 수 있다.
 
매체는 사이먼 정이 갑자기 연락이 끊겼던 이유도 그가 가족들에게 연락하기 원치 않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주홍콩 영국 총영사관 직원인 사이먼 정이 지난 8일 홍콩과 인접한 중국 광둥성 선전의 한 비즈니스 회의에 참석했다가 홍콩으로 돌아오던 길에 연락이 끊겼다는 보도가 현지 매체를 통해 나왔다.
 
중국 외교부는 지난 21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사이먼 정이 중화인민공화국 치안관리조례처벌법 위반으로 선전 경찰에 의해 15일의 행정구류에 처했다"고 공식 확인했다. 하지만 사이먼 정의 구체적 혐의는 밝히지 않아 궁금증을 자아냈다.
 
특히 홍콩 시위 문제를 놓고 중국과 영국 간 갈등이 커지는 가운데 사건이 발생해 중국과 영국 간 외교 문제로 확대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