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대 “지소미아 파기한다고 흔들릴 나라 아니다”

김종대 정의당 의원이 19일 한일군사정보교류 파기 요구를 위해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김종대 정의당 의원이 19일 한일군사정보교류 파기 요구를 위해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김종대 정의당 의원이 22일 한국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연장하지 않기로 한 데 대해 “십년 묵은 체증이 풀린다. 그동안 정부가 여러 차례 이 협정 파기를 경고했으나 일본은 이를 무시하고 오히려 더 오만해졌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일본에 대화와 협력의 뜻을 밝혔지만 돌아온 것은 더 고압적인 태도의 일본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21일 중국 베이징에서 고노 외상의 태도는 한국과 안보협력국의 자세가 전혀 아니었다”며 “청와대가 안보 상황을 고려하지 않은 것도 아니다. 청와대가 국방부에 이 협정으로 어떤 실익이 한국에 있는지 등 의견을 개진하도록 했더니 국방부는 지금까지 협정으로 인한 큰 실익은 없었으며, 파기된다 하더라도 당장 문제는 없는 것으로 답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베 정권은 한국은 믿을 수 없고, 한국에 일본의 기술정보가 노출될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한국에 민감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았다.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들에게 물어보니 이 협정에도 불구하고 한·일 간 서로 민감한 정보는 오간 적 없다고 했다”며 “그러니 이 협정이 안보에 크게 기여한 바는 없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제 우리 안보에 자신감을 가져야 한다”며 “일본이 아무리 첨단 기계정보가 많더라도 24시간 북한만을 바라보며 안보에 전념한 한국보다 앞설 수는 없다. 문 대통령 말대로 대한민국은 절대 흔들릴 나라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김종대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종대 의원 페이스북 캡처]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