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복범죄로 암매장 된 16살 청소년'…반지가 결정적 단서



[앵커]



얼마 전 경기도 한 야산에서 백골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경찰도 누구의 시신인지 몰라 난감한 상황이었는데요. 지난해 사라진 16살 가출 청소년으로 밝혀졌습니다. SNS에서 찾은 반지 낀 사진 한 장이 결정적 단서가 됐습니다.



김도훈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6월 현충일 아침, 경기도 오산의 한 야산 묘지에서 벌초 작업을 하던 사람이 시신 한 구를 발견했습니다.



[묘지 관리인 : 예초 작업을 하는데 뼈가 이렇게 튀어나온 거죠.]



시신은 백골 상태로 10대 중반의 남성으로 추정될 뿐 신원을 알 수 없었습니다.



남은 단서는 시신에 끼워진 반지 뿐.



경찰은 만 명에 이르는 10대 가출 청소년의 흔적을 쫓는 작업에 매달렸습니다.



결국 A군이 같은 반지를 낀 사진을 SNS에 올린 것을 발견했습니다.



[윤세진/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장 : (시신에서) 유일하게 발견된 게 반지하고 귀고리인데, 일단 소셜미디어 사진을 보니까 그게 보였기 때문에.]



살인범은 가출 청소년들을 모아 함께 생활하던 22살 B군 등 3명이었습니다.



B군 등과 함께 범죄를 저지른 사실을 A군이 경찰에 털어놓자 앙심을 품고 범행을 벌였습니다.



백골 시신이 발견된 장소는 주택가에서 차로 5분 정도 떨어진 한적한 야산입니다.



피의자들은 피해자를 뒤로 보이는 공장에서 때려 살해한 뒤 시신을 이곳까지 끌고 와 암매장했습니다.



[윤세진/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 불리한 진술을 하니까 '얘가 없어지면 우리가 처벌을 받지 않겠다' 그래서 살해할 생각이…]



경찰은 범행에 가담한 또 다른 가출 청소년 2명도 형사입건했습니다.

JTBC 핫클릭

'한강 시신' 피의자 신상공개…카메라에 찍힌 '장대호' 방충망 뜯고 나체로…혼자 사는 여성 노린 '침입자' "빵빵거린다"며 앙심…운전자 쫓아가 침 뱉고 '주먹질' "가족들 보는 앞에서"…난폭운전 항의하자 '무차별 폭행'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