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최순실·이재용 '국정농단'…대법, 29일 최종판결



[앵커]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 씨의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대법원의 판단이 오는 29일 내려집니다. 국정농단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지 2년 6개월만입니다. 최씨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해서도 함께 선고가 내려집니다.



채윤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대법원은 오는 29일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 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연루된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선고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2심 판결이 내려지고 박 전 대통령과 최씨는 11개월, 이 부회장은 1년 6개월만입니다.



대법원은 지난 2월 세 사람의 사건을 전원합의체에 올린 뒤 넉 달 간 6차례에 걸쳐 심리를 열었습니다.



사안이 중대하다고 판단해 대법원장과 대법관 12명이 참여하는 전원합의체에서 논의키로 한 것입니다.



가장 큰 관심사는 삼성이 최순실 씨 등에게 지원한 말 세마리의 구입비 36억 원을 뇌물로 인정할지 여부입니다.



박 전 대통령과 최씨의 1,2심 재판부는 말 소유권이 최씨에게 넘어갔다고 보고 이를 뇌물로 인정했지만, 이 전 부회장의 2심 재판부는 뇌물이 아니라고 봤습니다.



대법원이 말 구입비를 뇌물로 판단해 이 부회장의 2심판단을 깨면 이 부회장이 건넨 뇌물은 최소 72억 원으로 늘어납니다.



반대의 경우에는 박 전 대통령과 최씨가 받은 뇌물액이 줄어 형량에 영향을 줄 수도 있습니다.



이 전 부회장은 2심에서 징역 2년6월에 집행유예 4년을, 박 전 대통령은 징역25년, 최씨는 징역 20년을 선고받았습니다.



(영상디자인 : 강아람)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