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치매로 기억 잃고 아내에게 또 청혼…두번 결혼한 英노부부

12년 만에 두 번째 결혼식을 올린 빌과 앤. [트위터 캡처]

12년 만에 두 번째 결혼식을 올린 빌과 앤. [트위터 캡처]

치매를 앓던 한 영국 남성이 결혼했다는 사실을 잊은 채 아내에게 또다시 청혼해 두 번째 결혼식을 올린 사연이 화제다.
 
2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영국 북동부 애버딘에 사는 빌 던컨(71)과 앤(69)은 지난 17일 자택에서 12년 만에 '두 번째' 결혼식을 올렸다.
 
빌은 2001년 앤을 만나 6년 연애 끝에 아내로 맞이했다. 그러던 중 9년 전 60대 초반 나이에 노인성 치매 진단을 받았다.  
 
1990년대에 스코틀랜드 지역방송에서 마술 쇼를 진행하기도 했던 빌의 기억은 점차 희미해졌다. 앤이 아내라는 사실조차 잘 기억하지 못했다.
 
그러나 빌은 최근 친척 결혼식에 다녀온 후 한동안 알아보지도 못했던 아내에게 평생의 동반자가 되겠다며 청혼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앤은 "친척의 결혼식에 갔었는데, 그때 빌에게 무엇인가 와닿은 게 틀림없다"며 "그로부터 얼마 안 돼 나에게 평생 동반자가 되겠다고 (청혼)했고, 청혼한 사실을 잊은 뒤에도 끈질기게 언제 결혼하냐며 보챘다"고 말했다.
 
이후에도 빌은 매일 결혼에 관해 물었고 결국 부부는 다시 하객들 앞에서 결혼을 하게 됐다. 두 사람은 첫 결혼식 때처럼 혼인 서약을 했으며, 친구들은 정원을 장식하고 케이크도 준비했다.
 
두 번째 결혼식을 치른 앤은 "마법과도 같은 순간"이라며 소감을 전했다. 그는 "치매와 싸운 그 오랜 시간 후에도 그가 나를 이렇게나 사랑하니 그저 행복할 뿐이다. 가장 아름다운 날이었다"고 했다.
12년 전 빌과 앤이 첫 결혼식을 올렸을 당시 사진. [트위터 캡처]

12년 전 빌과 앤이 첫 결혼식을 올렸을 당시 사진. [트위터 캡처]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