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지소미아 파기 촉각 "제3국 이익에 손해 끼쳐선 안돼"

중국 당국은 22일 한국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파기라는 강수를 둔 데 대해 이 같은 조치가 제 3국의 이익에 손해를 끼쳐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내놓아 이것이 중국 등 여타 국가에 어떤 파장을 미칠 지 우려하는 입장을 보였다.
중국은 한국의 지소미아 파기 결정에 대해 그것이 "제 3국의 이익에 손해를 끼쳐서는 안 된다"며 파장이 어떻게 미칠까에 촉각을 곤두 세우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캡처]

중국은 한국의 지소미아 파기 결정에 대해 그것이 "제 3국의 이익에 손해를 끼쳐서는 안 된다"며 파장이 어떻게 미칠까에 촉각을 곤두 세우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캡처]

이날 중국 당국은 중국 주재 한국 언론사의 문의에 "우리는 최근 한·일 관계가 일부 곤란에 부닥친 것에 주의하고 있었다"며 "한국과 일본은 모두 중국의 중요한 이웃으로 쌍방이 대화와 협상을 통해 차이점을 해소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중국, 한국 지소미아 파기 결정에 발빠른 대응
"한국과 일본은 대화와 협상을 통한 방식으로"
"지역 평화와 안정에 유리한 방식으로 해결해야"
"그러나 제3국의 이익에 손해를 끼쳐서는 안돼"

"동시에 우리는 한국과 일본의 관련 양측이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유리한 방향으로 일을 처리하기를 희망한다"며 "제 3국의 이익에 손해를 미쳐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중국의 왕이(王毅)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20~22일 사이 베이징에서 열렸던 제9회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 기간 한·일 갈등과 관련해 "중국도 할 일이 있으면 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러나 한국이 마침내 지소미아 파기 결정을 내리자 그 파장이 어떻게 미칠까에 촉각을 곤두 세우는 모습이다. 행여 중국이나 한반도 비핵화 문제 등에서 어떤 영향을 초래할 지 예의 주시하고 있는 것이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you.sangch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