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경화 "지소미아 파기, 日과 신뢰문제 따른 결정…한미동맹과는 별개"

강경화 외교부 장관. [뉴스1]

강경화 외교부 장관. [뉴스1]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2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종료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 "한일 간 신뢰문제 때문에 촉발된 상황에서 우리가 내린 결정"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일 외교장관회담에 참석 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며 "지소미아 종료 결정은 한미 동맹과는 별개의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한미동맹은 끊임없이 공조를 강화하면서 발전시켜나갈 것이라는 그런 논의도 함께 있었다"면서 "일본에 대해서도 그렇게 설명을 할 것이고, 또 미국에 대해서도 (그렇게) 설명하겠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미국 측, 상대 측에 소통을 하는 준비들을 하고 있다"며 "제가 비행기를 탄 동안 아마 어느 레벨에선 (설명을) 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러나 각 상대방 측에 공식 통보하는 절차는 남아 있을 것이"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일본이 28일부터 한국을 수출 절차 간소화 혜택 대상인 화이트리스트 명단에서 제외할 것이라는 예상에 대해서는 "일본의 그런 결정이 28일 발효가 되는 것은 절차대로 가는 것으로 저희는 기대를 하고 있고 또 우리 측으로선 그렇게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외교부 당국 간에는, 고노 (외무) 대신하고도 계속 여러 계기에 얘기를 계속한다는 서로 간의 합의가 있다. 그렇게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