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소미아 파기에 재계, "코리아 디스카운트 우려된다"

청와대가 22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ㆍ지소미아)을 폐기하기로 하자 재계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곳곳에서 터져 나왔다. 
익명을 요구한 한 재계 관계자는 "광복절 경축사나 최근 일본 정부가 규제대상이던 물자 2건의 수출을 허용한 일련의 조치를 보면서 관계가 좀 나아지나 희망을 가졌는데, 오늘 청와대 발표를 보니 양국 간 신뢰가 없음이 드러났다"며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을 상황으로 치닫게 되는 것 아닌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단순히 이건 한일 관계를 넘어서서 제3국 입장에서 볼 땐 한국에 대한 투자나 경제 교류를 판단할 때 고려할 수 있는 변수"라며 "일본과의 수출입 문제 떠나서 안보 문제 때문에 한국이 갖고 있는 코리아 디스카운트가 제3국의 투자자 입장에선 더 크다고 느끼는 것 아닌지 우려된다"고 말했다.
 
 대기업 관계자는 "이번 결정이 충격적"이라며"현업에선 아직 일본과의 괴리와 격차 여전하다고 생각하고 있다. 다만 분위기 때문에 솔직히 말하지 못할 뿐"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정치·외교·안보는 상대적으로 타격이 덜할 것이다. 하지만 경제·산업·기업 등이 깔때기처럼 이 영향을 다 받아야 한다"며"경제도 안 좋고 일본과의 관계도 이렇게 되니 정말 갑갑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재계 관계자는 "정치적 해석으로는 조국 문제 덮기용 아닌가 싶기도 하지만 그건 아니길 바란다"고 밝혔다.


일본의 1차 규제 대상인 반도체업계의 불안감도 커졌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일본의 수출 규제 국면에서 양쪽 정치권이 잘 풀어주길 바랐는데 갈등이 점점 더 고조되는 것 같아 불안하다”며 “불확실성이 해소되기는커녕 커지는 상황이라 그게 가장 힘들다”고 말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 역시 “광복절 축사 때는 (일본에 대해) 화해 메시지를 전했다가 지금은 또 지소미아를 파기하고 좀처럼 예측이 불가능하다”며 “업계 입장에선 점점 더 ‘코리아 디스카운트’가 심해지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전영선·이소아·박수련 기자 azul@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