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아베, 지소미아 파기 소식에 아무 말 안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AP=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AP=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2일 한국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파기 결정과 관련한 일본 기자단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았다고 NHK 등 일본 언론들이 전했다. 이날 NHK는 “아베 총리는 오후 6시30분쯤, 총리관저를 나올 때 기자단이 한국 정부의 발표에 대해 일본 정부의 대응을 질문한 것에 대해 한쪽 손을 올린 채 답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NHK "기자단 질문에 한손 올린 채 대답 안 해"
방위성 간부 "한국 도대체 어디로 가는 건가"
외무성 간부 "오늘 중 지소미아 파기에 항의"

방송에 따르면 일본 정부의 반응은 격앙돼 있다. 방위성의 한 간부는 NHK에 “믿을 수 없다. 한국은 도대체 어디로 가려고 하는 것인가”라며 “정부로서도 지금부터 대응을 검토해 가겠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 고위관계자는 일본 기자단에게 “일본에의 영향은 그렇게 없을 것”이라며 “일·미가 안전보장 분야에서 연대는 확실히 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NHK는 전했다.  
 
교도통신은 이날 일본 정부 소식통이 "극히 유감"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외무성의 한 간부는 교도통신에 "오늘 중 지소미아 파기에 대해 한국에 항의하겠다"고 밝혔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