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장에서] 대학생은 촛불 든다는데…정치 득실부터 재는 與

더불어민주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는 언론 보도에 총력 대응하는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한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22일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무분별한 의혹 부풀리기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TF를 구성해 가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전날(21일) 의원총회에서 “이번 일을 계기로 정권을 흔들겠다는 게 언론의 의도”라는 취지로 발언한 것에 대한 후속조치다. TF는 당 대변인과 원내대변인,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맡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 일부로 구성됐다.
 
의원총회 참석자들에 따르면 이 대표의 발언은 회의 말미에 나왔다. 이에 앞서 여러 의원이 발언권을 얻어 “조국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정권 차원의 문제”(박광온), “조국을 지키려는 게 아니라 우리당(민주당)을 지키려는 것”(이철희), “이번에 밀리면 총선에서도 밀린다”(기동민) 등의 주장을 했다고 한다.
 
여기엔 조 후보자에 대한 의혹으로 악화하는 여론이 굳어지면 내년 총선 전망이 불투명해질 뿐만 아니라, 결국 조 후보자가 낙마할 경우 문재인 정부가 추진해온 검찰개혁이 좌초되는 것은 물론 조기 레임덕(lame duck·집권 말기 지도력 공백 현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위기의식이 깔려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초선의원은 “조 후보자 의혹에 대해 여야가 모두 총력을 기울이는 상황에서, 조 후보자 본인의 명백한 하자가 없는데도 낙마한다면 결국 우리가 힘에 밀리는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의원총회에서 모두가 같은 의견을 냈던 건 아니다. “조 후보자를 보면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건 사실”(김해영), “국민들의 분노는 (조 후보자의) 언행불일치인데 우리는 불법 여부만 따지고 있다”(금태섭) 등이다. 그러나 이 대표는 “전선이 확대되는 와중에 우리(민주당) 쪽에서 다른 촌평이 나오면 결과가 좋지 않을 것”이라며 말을 맺었다고 한다.
 
당사자인 조 후보자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주변을 꼼꼼히 돌아보지 않고 ‘직진’만 해오다가, 이번 기회에 전체 인생을 돌이켜볼 수밖에 없었다. 저와 저의 가족들이 사회로부터 받은 혜택이 컸던 만큼, 가족 모두가 더 조심스럽게 처신했어야 했다”고 했다. 합리적 의심에 따른 언론 보도가 없었다면, 조 후보자는 끝까지 자신의 과거를 객관의 시선으로 보지 않았을지 모를 일이다. 여당 대표도 정치적 득실을 고려한 ‘맹목적 변호’에 앞서, 귀를 열어야 하지 않겠나. 당장 학생들이 촛불을 들고 거리에 나오겠다고 한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