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지소미아 종료, 조국 정국과 무관치 않다는 의심들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2일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 종료 결정에 대해 “역사갈등에서 시작된 경제갈등이, (이제는) 안보갈등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을 만나 지소미아 종료 결정 관련 배경을 전해들은 후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히며 “문재인 정부가 전통적 한미동맹, 한미일 공조보다 북중러 체제로 편입하겠다는 (의지를) 내심 보인 것 아닌가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한 축으로는 조국 후보자 정국으로 어지러운 정국과도 무관하지 않다는 의심도 든다”면서 “결국 국익보다는 정권의 이익에 따른 결정이 아닌가 그런 생각이 든다”고 주장했다.
 
‘강 수석으로부터 미국과 교감이 있었는지 들었느냐’는 질문에는 “그 부분에 대해서 강 수석이 확실하게 이야기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앞서 김유근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한일간 지소미아를 종료하기로 결정했으며 협정의 근거에 따라 연장 통보시한 내에 외교경로를 통하여 일본정부에 이를 통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