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日언론, 지소미아 종료 일제 보도…정부 측 “극히 유감”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이 22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발표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이 22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발표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일본 정부 관계자는 22일 한국 정부의 한일군사정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방침에 대해 “극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교도통신과 NHK 등 일본 언론은 이날 청와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 소식을 일제히 긴급 보도하며 일본 정부의 이 같은 입장을 전했다.
 
언론들은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해 수출규제와 ‘화이트 국가’ 제외 조치를 내린 것 등으로 한국에선 이에 대항해 지소미아를 파기하자는 견해가 많았다”고 소개했다. 또 “한국 측의 지소미아 파기로 한·일 간 대립은 안전보장 분야까지 확산됐다”고 한·일 관계 악화를 우려했다.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부터 지소미아 연장 여부에 대한 청와대의 결정에 일제히 촉각을 곤두세웠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한국 측과)협력해야 하는 과제는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지소미아 연장을 희망했다.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방위상도 이날 국무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갖고 “지소미아는 한·일 간 안보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고 이를 통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책임지는 것”이라며 “연장을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유근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부는 한·일 간 지소미아를 종료하기로 결정했다”며 “협정의 근거에 따라 연장 통보시한 내에 외교 경로를 통해 일본 정부에 이를 통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