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사청문회 난항에 민주당 ‘국민청문회’ 검토…“말할 기회 줘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경록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경록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날짜가 잡히지 않을 경우 국민, 언론과의 대화 자리가 필요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취재진과 가진 간담회에서 “당 내부에서는 국민청문회 아이디어를 내신 분도 있다”면서 “그 방식이 좋은지는 고민하겠지만 특정 형식에 얽매이지 않고 말할 기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상적으로 청문회를 진행하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후보자 차원에서도 실체적 진실을 알리고 싶을 텐데 청문회 날짜가 잡히지 않으니 본인도 굉장히 답답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조 후보자에게 공식적으로 제안할지에 대해서는 “저는 해야겠다고 생각한다”면서 “저만의 생각이 아니라 어떤 방식이 좋을지 상의를 해야겠지만 후보자에게 말할 기회도 안 주고 입을 닫게 만들 수는 없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자신 있으면 청문회를 열어 실체적 진실을 확인하면 된다”며 “자신들이 하는 이야기가 진실이라면 두려울 게 없지 않으냐”고 반문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