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만원이었던 주식, 200만원에…조국 처남의 이상한 투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2일 오전 서울 적선동 인사청문회 사무실로 출근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최승식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2일 오전 서울 적선동 인사청문회 사무실로 출근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최승식 기자]

남들은 1만원에 산 주식을 200만원에 산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의 자본금 내역을 보면 이해하기 힘든 주식 거래 과정이 나와 있다. 기존 주주들이 주당 1만원에 산 주식을 200만원에 산 주인공은 조 후보자의 처남 정모씨다.
 

조국 처남 정씨, 200만원에 코링크PE 주식 250주 인수  

22일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공개한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 변경보고서'에 따르면 정씨는 지난 2017년 3월9일 이 회사 유상증자에 참여해 총 250주를 주당 200만원에 인수한다. 투자금액은 총 5억원이다. 불과 1년 전 코링크가 기존 주주들을 상대로 유상증자를 할 때 이 주식 가격은 1만원이었다. 신주 배정 방법이 '주주배정'으로 나와 있는 것을 보면 이 200만원짜리 250주를 전체 주주를 대상으로 유상증자를 실시했고, 나머지 주주들은 주식 인수권을 포기(실권)해 정씨가 250주를 몽땅 갖게 된 것으로 보인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투자한 사모펀드를 운용하는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는 2017년 3월 주식 250주를 주당 200만원에 유상증자했다. 1년 전 이 주식의 발행가격은 1만원이었다. [자료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 변경보고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투자한 사모펀드를 운용하는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는 2017년 3월 주식 250주를 주당 200만원에 유상증자했다. 1년 전 이 주식의 발행가격은 1만원이었다. [자료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 변경보고서]

 
회사와 투자자가 협의하면 1년 전 1만원짜리 주식도 200만원에 유상증자할 수는 있다. 그러나 이는 기업 가치가 그만큼 뛰었을 때 얘기다. 코링크의 경우 2017년 매출액은 10억4149만원에 불과했다. 인건비 등 판매관리비(11억1115만원)가 매출액보다 더 많아 당기순손실만 7446만원을 기록했다. 2018년에는 당기순이익이 30억5466만원으로 늘지만, 이는 매출액이 는 게 아니라 53억3500만원의 자산수증이익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자산수증이익은 코링크가 투자 기업 더블유에프엠의 주요 주주들로부터 받은 손해배상금이다. 기업 자체의 영업 실적이 좋아져서 생긴 이익이 아닌 것이다. 자본시장 전문가들은 이 같은 기업의 주식 가치가 1년 새 1만원에서 200만원으로 뛰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본다.
 

정씨, 최대주주 되기 꺼렸나?…전문가도 "이해하기 어렵다" 

정씨가 기존 주주들처럼 주당 1만원에 증자에 참여했다면, 총 5만 주의 코링크 주식을 보유하게 된다. 이렇게 되면 지분율 66.7%로 정씨가 코링크의 최대주주가 될 수 있다. 그러나 정씨는 비싼 가격에 주식을 250주만 사는 바람에 지분율 0.99%의 '소액주주'가 됐다. 5억원 대부분을 이상훈 현 코링크 대표를 비롯한 기존 주주들에게 나눠준 것이나 마찬가지다. 이 같은 이례적인 거래가 이뤄진 것은 정씨가 의도적으로 최대주주가 되기를 꺼렸기 때문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처남 정모씨는 2017년 3월 조 후보자가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 주식 250주를 200만원에 인수했다. 투자금액은 총 5억원으로, 다른 주주처럼 주당 1만원에 인수했다면 최대주주가 될 수 있었지만, 결국 0.99%의 지분만 보유했다. [자료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 변경보고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처남 정모씨는 2017년 3월 조 후보자가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 주식 250주를 200만원에 인수했다. 투자금액은 총 5억원으로, 다른 주주처럼 주당 1만원에 인수했다면 최대주주가 될 수 있었지만, 결국 0.99%의 지분만 보유했다. [자료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 변경보고서]

 
익명을 요구한 한 자본시장 전문가는 "회사에 투자금만 집어넣고 지분은 포기하는 정씨의 거래는 일반 기업이었다면 '정신 나간 행위'로 도무지 이해하기 어렵다"며 "기존 주주와 조 후보자 가족, 정씨 등과 특별한 신뢰 관계가 없다면 이뤄지기 힘들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세종=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