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천 백화점서 30대 남성, 진열품으로 자해

22일 이천의 한 백화점에서 30대 남성이 진열품으로 자해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사건 경위 조사에 나섰다. [연합뉴스]

22일 이천의 한 백화점에서 30대 남성이 진열품으로 자해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사건 경위 조사에 나섰다. [연합뉴스]

 
경기도 이천의 한 백화점에서 30대 남성이 매장 진열품으로 자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기 이천경찰서에 따르면 22일 오후 2시 20분 이천 소재의 백화점 인테리어 소품 판매점에서 A(32)씨가 진열장에 있던 흉기로 자해했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지만 현재 위독한 상태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사건 발생 1시간 전에 “인터넷 광고에서 일자리를 보고 다른 지역에서 왔는데, 후배가 나를 집에 가지 못하게 한다”며 112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와 지구대로 이동한 뒤 40분가량 얘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그러다 A씨는 돌연 “사건 접수를 원치 않는다”며 자리를 떴고, 이후 백화점으로 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언급한 후배가 누군지 왜 갑자기 백화점을 갔는지 등은 조사해봐야 안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na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