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또 논란 자초한 유니클로···'혐한' 작가 티셔츠 팔다 걸렸다

논란 자초한 유니클로  

 
유니클로 온라인스토어에서 판매하던 애니메이션 '블리치' 캐릭터 티셔츠. [유니클로 홈페이지 캡쳐]

유니클로 온라인스토어에서 판매하던 애니메이션 '블리치' 캐릭터 티셔츠. [유니클로 홈페이지 캡쳐]

 
국내 소비자로부터 불매운동의 타깃이 된 유니클로가 또다시 논란에 휩싸였다. 이번엔 일본 군국주의를 미화해 논란을 불러일으킨 일본 애니메이션 캐릭터 이미지를 새긴 티셔츠를 판매했다.
 
22일 유니클로에 따르면, 유니클로는 자사의 한국어 온라인 스토어 ‘유니클로몰’에서 여름용 반소매 그래픽 티셔츠(UT)를 판매했다. 약 30여종의 일본 애니메이션 캐릭터를 티셔츠 디자인에 접목한 제품이다.  
 
문제가 된 건 이 중에서 일부 애니메이션 캐릭터가 일본 이른바 ‘혐한(嫌韓·한국인에 대한 혐오)’ 논란을 불러일으킨 작가의 작품이라는 것이다.
 

자위대·욱일기 논란 애니메이션

 
한국대학생진보연합 학생들이 욱일기와 아베 총리 사진을 불태우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대학생진보연합 학생들이 욱일기와 아베 총리 사진을 불태우고 있다. [연합뉴스]

 
실제로 유니클로는 22일 오후 2시까지 일본 애니메이션 ‘블리치’에 등장하는 주인공인 이치고가 칼을 들고 있는 모습을 새긴 티셔츠를 판매했다. 이 캐릭터를 그린 만화가 쿠보 타이토는 지난 2012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독도 망언이 담긴 기사를 리트윗한 경력이 있다. 당시 그가 리트윗한 기사는 ‘한국인은 다케시마(독도의 일본식 명칭)에 감정적으로 대응한다’는 내용이었다. 그는 이밖에도 일본 자위대를 찬양하는 발언을 하면서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유니클로는 또 일본 애니메이션 ‘은혼’의 캐릭터 디자인을 접목한 티셔츠도 22일까지 판매했다. 은혼은 과거 욱일기(旭日旗) 디자인을 접목해 논란이 되었던 애니메이션이다. 욱일기는 일본이 한국을 침략하던 당시 군국주의의 향수를 담은 매개체로 통용된다. 때문에 애니메이션 은혼도 군국주의를 미화하고 있다는 논란을 낳았다.
 

부랴부랴 판매 중단 

 
유니클로 국내 신용카드 매출액이 한 달 만에 70% 급감했다. [뉴스원]

유니클로 국내 신용카드 매출액이 한 달 만에 70% 급감했다. [뉴스원]

논란이 확산하자 유니클로는 22일 오후부터 해당 티셔츠 판매를 중단했다. 유니클로 한국법인인 에프알엘코리아는 22일 “블리치·은혼 캐릭터 티셔츠 2종을 온라인몰 상품 목록에서 삭제했다”며 “앞으로 국내 온라인몰에서는 이 상품을 판매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일본 불매운동 영향으로 유니클로는 매출이 급감했다. 국내 주요 8개 카드사 결제액에 따르면, 지난달(6월 마지막 주~7월 네 번째 주)  유니클로 매출액은 전달 대비 70.1% 급감했다. 일본 브랜드인 무인양품(-58.7%), ABC 마트(-19.1%)보다 상대적으로 큰 매출 감소 폭이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