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사자' 김주환 감독 차기작 '멍뭉이' 제작무산



'사자' 김주환 감독의 차기작 제작이 사실상 무산됐다.
 
복수의 영화 관계자에 따르면 충무로 대세 배우 최우식·공명이 출연을 확정지어 주목 받았던 영화 '멍뭉이(김주환 감독)' 제작이 무기한 연기되면서 프로젝트가 전면 백지화 됐다.
 
'멍뭉이'는 귀엽고 애교 넘치는 강아지 같은 매력이 있는 두 남자가 강아지와 소동을 벌이는 내용을 그린 영화다.
 
당초 8월 말, 9월 초 촬영을 예정하고 있었지만 당장 프로젝트를 가동 시키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판단, 최종적으로 제작이 보류됐다는 후문이다.
 
'멍뭉이' 투자·배급을 맡았던 메가박스(주)플러스엠은 '멍뭉이'와 함께 하지 않기로 내부 논의를 마쳤다. 최우식·공명은 추이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한 관계자는 "'사자' 개봉 전부터 '멍뭉이' 이야기가 흘러 나왔을 정도로 강아지 섭외 등 촬영 준비가 어느 정도 끝난 상황이었다. 김주환 감독 역시 '사자'를 선보인 후 곧바로 촬영에 돌입할 계획이었지만 차질이 생겼다"고 귀띔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애초 계획한 크랭크인 날짜에 맞춰 촬영을 진행하지 못하게 된 것은 맞다. 재개 시기도 정해지지 않았다. 올해 안에는 어려울 것 같다"며 "하지만 준비 후 제작 가능성은 열려 있는 것으로 안다. 아예 엎어졌다기 보다는 잠정 보류로 보는 것이 맞지 않을까 싶다"고 전했다.
 
실제 김주환 감독은 '사자' 개봉 당시 일간스포츠와 인터뷰에서 '멍뭉이'에 대해 언급하며 "이 달 말 촬영에 들어간다. 예산도 적고 회차도 많지 않다. 반려견에 대한 마음으로 시작한 작은 프로젝트다"고 설명한 바 있다.
 
이에 일각에서는 "'사자' 흥행 참패 여파가 '멍뭉이'에 영향을 끼친 것 아니냐"는 반응도 조심스레 내비치고 있다.
 
김주환 감독이 '청년경찰' 차기작으로 선보인 '사자'는  올 여름시장 빅4 중 한 작품으로 떠들석하게 개봉했지만 연이은 혹평 속 누적관객수 150만 명을 모으는데 그쳤다. 손익분기점 350만 명에 현저히 못 미치는 수치다.
 
'멍뭉이' 제작이 난항을 겪게 되면서 '사자'를 통해 예고한 '사자' 속편 '사제' 제작은 이어갈 수 있을지 여부도 영화계 관심사가 될 전망이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