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좋아하면 울리는' 김소현, 청춘 만화 나올 법한 청순美


배우 김소현이 넷플릭스 드라마 '좋아하면 울리는' 공개 소식을 전했다.

김소현은 22일 자신의 SNS에 "'좋아하면 울리는' 곧 공개 됩니다!! 넷플릭스로 가시죠!"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엔 학교 운동장을 배경으로 어딘가를 응시하는 김소현의 모습이 담겨 있다. 교복을 입은 채 옆모습을 보이고 있는 김소현의 청순한 비주얼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오늘(22일) 오후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좋아하면 울리는'은 천계명 작가 웹툰이 원작으로 좋아하는 사람이 반경 10m 안에 들어오면 알람이 울리는 '좋알람' 어플이 개발되고 알람을 통해서만 마음을 표현할 수 있다고 여겨지는 세상에서 펼쳐지는 세 남녀의 투명도 100% 로맨스를 그린 작품.

김소현은 아픈 가족사에도 밝고 구김 없는 소녀로 좋아하면 울리는 알람 앱 출시 이후로 새로운 로맨스에 빠지게 되는 김조조 역을 맡았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