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경화, 고노와 베이징 회담 빈손으로 끝났다 "무거운 마음"

강경화 외교장관은 22일 중국 베이징에서 가진 기자 간담회에서 “한·일 회담을 통해 진솔한 의견을 주고받아 양국 모두 상대의 입장을 좀 더 이해할 수 있게는 됐지만, 해결이라는 차원에서 볼 때는 여전히 마음이 무겁다”고 말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2일 중국 베이징에서 가진 기자 간담회에서 "여전히 무거운 마음을 갖고 귀국한다"고 밝혀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한일 갈등의 해법을 마련하지는 못했음을 밝혔다. [유상철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2일 중국 베이징에서 가진 기자 간담회에서 "여전히 무거운 마음을 갖고 귀국한다"고 밝혀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한일 갈등의 해법을 마련하지는 못했음을 밝혔다. [유상철 기자]

강 장관은 지난 20일 베이징에서 열리는 한·중·일 3국 외교장관 회의 참석차 출국하기에 앞서 “참 어렵다는 무거운 마음을 가지고 간다”고 밝힌 바 있는데 귀국길 역시 “무거운 마음”을 안고 간다고 말해 한일 갈등을 풀기 위한 해법을 마련하지 못했음을 토로했다.  

“고노 일본 외무상과 깊게 논의했지만”
“일본 기존 입장에 큰 변화는 없어”
“한일 관계 비록 어려운 상황이지만”
“외교적 소통의 끈 놓지 않는 게 중요”

강 장관은 3국 외교장관 회의 기간인 지난 21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과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갖고 “일본의 수출규제와 화이트 국가(안보우대국) 배제 조치에 깊은 유감을 표명하고 철회를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또 한·일 갈등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으로 “양국의 수출 당국 간 대화가 필요한 만큼 일본 외교 당국이 이에 대해 노력해달라고 요구했다”며 “상황이 비록 어렵긴 해도 대화로 문제를 풀 수 있게 외교적 소통의 끈은 놓지 않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한·일 외교 당국 간 양국 마찰을 위한 대화와 소통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24일로 만기가 되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지소미아)과 관련해 “일본은 유지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이번 회담에 참여한 우리 고위 당국자는 말했다.
이 당국자는 또 “한·일 갈등과 관련한 중국의 중재 역할과 관련해 중국이 한·일 양국이 갈등을 잘 풀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표명하긴 했으나 중국이 이를 위해 구체적으로 특별히 무엇을 하겠다는 말은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이른 시일 내 한국을 방문하는 게 중요하며 시 주석의 방한이 갖는 의미와 관련해 한·중이 인식을 같이했으나 아직 구체적으로 시 주석의 방한 시점을 밝힐 단계는 아니다”라고 이 당국자는 말했다.
한편 북한의 최근 잇따른 발사체 발사 등 최근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한·중·일 3국 외교장관이 21일 오찬 시간을 이용해 비공개를 전제로 상당히 깊이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고 이 고위 당국자는 설명했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you.sangch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